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무 "기무사, 문건 작성해서는 안 될 부대…기무사 개혁"

송고시간2018-07-20 15:03

류경식당 탈북 정보사 개입 질문엔 "공개석상 답변 난처"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0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문건을 작성해서는 안 될 부대가 왜 문건을 작성했는지에 포커스를 두고 근본적으로 기무사를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이런 문건이 있다는 것 자체가 심각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질의 듣는 송영무 국방
질의 듣는 송영무 국방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시위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2018.7.20
toadboy@yna.co.kr

송 장관은 '쿠데타를 기도한 문건이냐'는 질의에는 "모든 것은 특별수사단이 밝힐 것"이라며 "지금 답변을 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계엄선포와 동시에 언론을 사전에 검열해 보도통제를 구체적으로 계획하고 있었다는 계엄 문건에 대해 "위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직할 정보사령부가 북한 류경식당 종업원의 집단 탈북에 개입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종업원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한국에 들어왔다는 게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정보사 개입 여부를 묻는 질의에는 "공개적인 석상에 대답하기 난처하다"며 "사실을 적나라하게 조사하고, 조사가 끝나면 보고하겠다. 숨길 일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