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유아 수족구병 증가세…"발열·물집 땐 진료받아야"

송고시간2018-07-20 14:57

수족구병(CG)
수족구병(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영유아가 많이 걸리는 수족구병 발생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보건당국은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는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열과 입안의 물집·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의 증상이 생기는 질환이다. 침, 가래, 코 등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이나 대변에 직접 접촉하거나 오염된 물건 등을 통해 전파된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외래환자 1천명당 의사환자(의심환자) 수는 올해 26주(6월 24∼30일) 16.2명, 27주(7월 1∼7일) 24.9명, 28주(7월 8∼14일) 27.5명으로 증가 추세다.

특히, 0∼6세(33.6명) 의사환자가 많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8월 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이 지나면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또 올바른 손씻기 등 위생 부분에 신경을 쓰면 감염도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일부 환자에게는 고열, 구토, 마비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 외에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증,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올 수 있다.

따라서 발열,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 게 좋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는 아이를 돌보기 전후로 손을 씻고 장난감 등 집기를 소독하는 등 예방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수족구병은 아직 예방 백신이 없다.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즉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등원이나 외출은 자제해야 한다.

영유아 수족구병 증가세…"발열·물집 땐 진료받아야" - 2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