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구 돌며 현금인출 재촉하길래 보이스피싱 직감"

송고시간2018-07-20 14:41

대구은행 여의도지점서 직원 기지로 대포통장 인출책 검거

보이스피싱 예방 표창
보이스피싱 예방 표창

왼쪽 두번째부터 오부명 영등포경찰서장, 조화경 계장, 임성훈 대구은행 상무. [DGB대구은행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당일 입금된 거액의 돈을 급하게 인출하려고 해 의심이 들었습니다"

DGB대구은행 여의도지점에 근무하는 조화경 계장은 이달 초 창구에서 예금을 인출하려는 한 고객에게서 수상한 점을 느꼈다.

초조한 기색으로 통화하면서 이리저리 창구를 찾아다니는 모습이 유달리 눈에 띄었다.

이 고객은 2천만원을 다른 은행으로 빨리 송금해달라고 재촉했다.

해당 계좌를 살펴보니 거래가 거의 없다가 최근 소액 입출금 거래를 반복한 적이 있고 당일 거액이 들어와 있었다.

조 계장은 보이스피싱에 연관된 대포통장이라고 직감하고 본부 부서 담당자에게 긴밀히 연락해 확인을 요청했다.

고객에게는 전산 오류로 잠시 시간이 걸린다고 안내하며 시간을 끌었다.

잠시 후 해당 계좌가 의심계좌로 판명이 나자 다른 직원에게 신고를 부탁했다.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이 고객을 붙잡아 조사한 결과 보이스피싱 인출책으로 드러났다.

오부명 서울 영등포경찰서장은 "민관이 협력해 금융 질서 문란행위를 막은 모범사례다"며 조 계장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날로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교육을 강화하고 모든 지점과 본부 부서가 긴밀히 협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i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