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폭우피해 일본에 100만 달러 인도적 지원"

송고시간2018-07-20 14:19

불볕더위속 일본 수해지역에 지원물자 나르기
불볕더위속 일본 수해지역에 지원물자 나르기

(히로시마 교도=연합뉴스) 최근 폭우로 피해를 본 일본 히로시마(廣島)현 구레(吳)시에서 도로 통행이 불가능해지자 불볕더위가 이어진 19일 자원봉사자들이 걸어서 지원물자를 나르고 있다. 2018.7.19
jsk@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정부는 이달 초 서부 지역에 내린 기록적 폭우로 큰 피해를 본 일본에 대한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현금으로 제공키로 했다고 외교부가 20일 밝혔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폭우로 인해 19일 기준으로 사망 217명, 실종 12명, 부상 364명에 4천581명의 이재민과 3만8천646채의 주택 피해가 발생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예방 계기에 각별한 위로의 뜻과 함께 피해지역 복구가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아베 총리는 깊은 사의를 표한 바 있다.

외교부는 "정부는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당한 국가와 국민을 지원하기 위한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