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의원 "과수 화상병 방제대책 개선 필요"

송고시간2018-07-20 13:44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최근 충북 제천과 충주 등에 번진 과수 화상병의 효과적인 방제와 관련, 확진 판정과 처리 절차에 대한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충북도의회 본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본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동학(충주2) 충북도의원은 20일 열린 도의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화상병 확진 판정을 위한 검사에 많은 기간이 소요돼 즉각적인 방제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상병이 발생한) 해당 자치단체 농업기술원이 감염 여부를 진단하고, 곧바로 현장 방제를 추진할 수 있도록 기존의 화상병 처리 절차 및 매뉴얼이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행 식물방역법에는 화상병 확진 판정을 농촌진흥청에서만 하게 돼 있다. 이 때문에 화상병이 의심되는 과수가 확진 판정을 받는데 1∼2주일 걸린다.

서 의원은 "최근 제천의 경우 방제나 매몰 작업을 한 장비가 소독하지 않은 상태에서 외부로 나가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작업에 투입된 장비의 등록제를 시행하는 등 화상병 확산을 막기 위한 세심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화상병 발생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상병 발생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화상병 전염·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농가에 방제 약제를 지원하고, 방제를 마친 과수원에 대해서는 손실 보상금 지원 등 대체 작물 재배를 위한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충북에서는 이날 현재까지 제천과 충주 31개 농가(26.9㏊)가 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고 제천 4곳과 충주 2곳에서 감염 의심 과수가 발견돼 정밀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화상병 발생에 따른 제천·충주 지역의 과수 매몰 대상은 66개 농가 50.3㏊이고, 이 가운데 59개 농가 43.6㏊가 매몰 작업을 마쳤다.

화상병 확진 판정이 나오면 발생 농가 반경 100m에 있는 과수를 뿌리째 캐내 매몰해야 한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