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신항 배후단지 침하 현상…입주업체들 "부실매립 의심"

송고시간2018-07-20 15:36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에 입주한 물류업체들에서 동시다발로 지반침하 현상이 나타나 해양수산부가 실태조사에 나섰다.

해수부는 20일 부산항만공사, 부산해양수산청, 진단업체와 함께 웅동배후단지 1단계 지역에 입주한 물류업체들의 지반침하 현황과 피해 정도 등을 살폈다.

37개 입주업체 가운데 지반침하 현상을 신고한 업체는 현재 19개에 이른다.

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전경
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전경

[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해당 업체들은 창고 건물 바닥과 야적장 등의 지반이 평균 30~40㎝가량 내려앉았고, 심한 곳은 침하 폭이 최대 70㎝를 넘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수부와 항만공사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조성한 웅동배후단지는 248만6천여㎡ 규모이며, 입주업체들은 2013년 하반기부터 건물을 지어 가동 중이다.

업체들은 건물준공 직후부터 침하 현상이 나타나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보수했지만, 계속 침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바다를 매립해 조성한 배후단지 특성상 일부 침하가 있을 수 있지만 불과 몇 년 만에 지나치게 큰 규모로 침하가 발생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부실매립 의혹까지 제기했다.

지반침하로 창고바닥이 내려앉은 물류업체
지반침하로 창고바닥이 내려앉은 물류업체

[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창고바닥이 가라앉거나 기울어졌기 때문에 쓰지 못하는 공간이 발생하고 지게차 등 장비가 작업하는 데도 어려움이 있어 영업에 지장을 받는다고 업체들은 주장했다.

일부 업체 관계자는 "화주가 안전사고를 우려해 거래를 끊은 사례도 있다"고 전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신항 일대는 최대 깊이 70m에 이르는 연약지반 층이 분포해 부지조성 후에 일정 기간 침하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입주업체들이 건물을 지을 때 이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고 설계를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지반침하 원인과 건물 등의 보수 책임을 놓고 입주업체들과 항만공사, 해수부 사이에 분쟁이 벌어질 수도 있다.

해수부는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밀진단을 벌여 침하 원인을 규명해 비용부담 비율 등을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