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이해찬 등판에 당권 경쟁구도 요동…전대 레이스 돌입(종합)

송고시간2018-07-20 17:50

이해찬·이종걸 오늘 공식 출마선언…'세대교체론' 신경전도

최고위원엔 6명 도전장…예비경선 없는 본선 가능성 커

취재진 질문받는 이해찬
취재진 질문받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7선)이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고상민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판도가 막판 이해찬 변수 등장으로 송두리째 뒤흔들리고 있다.

노무현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7선의 이 의원이 장고 끝에 경선에 나서겠다는 결정을 내려 2020년 총선의 공천권을 거머쥘 당대표 자리를 놓고 당권 주자들의 경쟁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이해찬 '당 대표 출마선언'
이해찬 '당 대표 출마선언'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7선)이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하고 있다. 2018.7.20
kjhpress@yna.co.kr

이 의원은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의원은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5선의 비주류 이종걸 의원도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정책연대, 개혁입법연대에서 연정에 이르기까지 민주 진영의 '빅 텐트'를 적극 설치해 나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애초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이종걸 의원과는 달리 전날까지도 장고를 거듭한 이해찬 의원의 거취가 출마로 정리되면서 당권경쟁의 대진표가 최종 완성됐다.

두 의원에 앞서 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이 당권 도전을 먼저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의 이인영(3선) 의원은 후보 등록일(20~21일)이 지난 22일 기자간담회 형식의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영 의원에게 '민평련 대표주자' 자리를 양보한 설훈(4선) 의원은 당권 도전 무산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역사는 진보한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당권 도전을 저울질했던 이석현(6선)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2년 후 국회의장! 한길로만 가겠다"며 당대표 경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당권 경쟁의 본격적인 막이 오르면서 26일 치러질 예비경선까지 8명의 주자가 '컷오프 3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질의하는 이종걸 의원
질의하는 이종걸 의원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23일 오전 대구 제2작전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박한기 제2작전사령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7.10.23
psykims@yna.co.kr

당 안팎에선 대진표의 마지막 퍼즐이었던 이해찬 의원의 출마로 전대 판세가 요동칠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 의원이 당내 주류인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어른'이라는 점에서 이 의원의 출마는 당의 안정적인 관리와 변화를 화두로 한 경륜과 패기의 대결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일단 이 의원과 김진표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중반기를 맞아 건강한 당·청 관계를 유지하며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 '관리형' 주자로 꼽힌다.

이에 비해 이종걸·송영길·최재성·이인영·박범계·김두관 의원은 당에 크든 작든 변화를 가져오는 쪽에 가까운 후보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하기 전 세대교체론을 둘러싼 신경전도 펼쳐지고 있다.

최 의원은 전날 출마선언을 하면서 "민주당은 2004년 열린우리당 이후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한 세대 이월을 해야 한다"며 세대교체론을 부각했다.

김진표 의원은 이에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세대교체론과 관련해 "엉뚱한 이야기"라며 맞섰다.

김 의원은 "(세대교체 얘기는) 선거에 대패한 정당에서 국회의원이나 구성원을 바꿀 때 나오는 이야기"라며 (민주당은) 작년과 올해 두 번의 큰 선거를 압승한 정당인데 왜 이런 이야기(세대교체)를 별 근거 없이 이야기하느냐"고 강조했다.

이해찬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 후 세대교체론과 관련한 취재진의 물음에 "나도 그렇게 나이가 많은 건 아니다"며 "정치권이라는 것은 자꾸 새로운 역량들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대는 예비경선에 8명의 후보가 난립하면서 과거만큼 세력대결 경쟁구도가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과거 전대는 친문이나 비문, 386세대 등 세력대항전이나 영남, 호남 등 지역대결로 가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엔 뚜렷한 대결 구도가 안 그려진다는 특징이 있다"며 "컷오프로 3명이 걸러지고 본선에 가서야 노장 대 신진, 안정과 변화 등의 구도가 뚜렷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대표와 분리 선거로 치러지는 최고위원 선거(5명 선출)에는 현재까지 도전장을 내민 후보는 6명이다.

유승희(3선), 박광온·남인순(이상 재선), 박정·김해영·박주민(이상 초선) 의원이 공식 출마 선언을 한 상태다.

민주당은 예비경선에 9명 이상이 도전하면 8명 컷오프를 하기로 해 현재 상황이 굳어지면 예비경선이 치러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민주당 깃발
더불어민주당 깃발

[연합뉴스TV 제공]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