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어버스 '하늘 나는 고래' 초대형수송기 시험비행 성공


에어버스 '하늘 나는 고래' 초대형수송기 시험비행 성공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툴루즈의 비행장에서 'A330-743L 벨루가 XL'(이하 '벨루가 XL') 초대형 수송기 시험비행을 마친 이후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엔지니어들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툴루즈의 비행장에서 'A330-743L 벨루가 XL'(이하 '벨루가 XL') 초대형 수송기 시험비행을 마친 이후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엔지니어들 [AP=연합뉴스]
에어버스의 벨루가XL 수송기[AFP=연합뉴스]
에어버스의 벨루가XL 수송기[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하늘을 나는 고래'로 불리는 에어버스사(社)의 초대형 수송기가 19일(현지시간) 첫 시험비행을 성공리에 마쳤다.

에어버스에 따르면, 이날 프랑스 남부 툴루즈의 비행장에서 'A330-743L 벨루가 XL'(이하 '벨루가 XL') 기종의 시험비행이 4시간가량 진행됐다.

[그래픽] 에어버스 '하늘 나는 고래' 초대형수송기 시험비행 성공
[그래픽] 에어버스 '하늘 나는 고래' 초대형수송기 시험비행 성공

벨루가 XL이 이륙에 성공하자 활주로에 나와 이를 지켜본 에어버스 직원 1만여명이 일제히 환호성을 내질둘렀다.

벨루가 XL은 기존의 에어버스 벨루가 ST에서 용적을 30% 확대한 초대형 수송기다.

길이 63.1m에, 높이는 3층 건물에 해당하는 19m에 달하며, 최대 51t의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다 자란 코끼리 7마리를 실을 수 있는 용량이다.

벨루가 XL은 모양이 꼭 고래를 닮았다고 해서 '하늘을 나는 고래'라는 별칭이 붙었다.

에어버스는 현재 5대의 벨루가 XL을 생산 중이며, 2019년 취역하면 에어버스의 유럽 내 공장에 A350 기종의 날개 등 초대형 항공기 부품을 수송하는 데 투입될 예정이다.

yonglae@yna.co.kr

시험비행하는 에어버스의 벨루가XL 수송기[AFP=연합뉴스]
시험비행하는 에어버스의 벨루가XL 수송기[AF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20 0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