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병대 헬기추락 유족 "협의 안되면 장례 안 치르겠다"

중립 인사로 사고조사위 구성, 언론에 사고현장 공개 촉구
눈물 흘리는 유가족
눈물 흘리는 유가족(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9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앞에서 지난 17일 '마린온(MARINEON)' 2호기 추락사고로 숨진 박모(20) 상병 유가족이 기자들 질문에 답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8.7.19
기자들 만난 '마린온' 추락사고 유가족
기자들 만난 '마린온' 추락사고 유가족(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9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앞에서 지난 17일 '마린온(MARINEON)' 2호기 추락사고로 숨진 박모(20) 상병 유가족이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9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해병대 헬기 사고와 관련해 유족이 중립적인 인사로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일부 유족들은 19일 오후 포항 해병대 1사단 정문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1분 만에 주 회전날개가 분리되는 사고가 났는데도 국방부 장관과 해병대 사령관의 공식 입장 표명이 왜 없는지 알 수 없다"며 "공정한 사고조사를 위해 국방기술품질원 관계자 3명을 빼고 국회 국방위원회가 추천하는 사람을 포함해 달라"고 요구했다.

국방기술품질원은 사고에 책임이 있는 기관이기 때문에 공정하게 조사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이유다.

또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은 사고현장을 언론에 공개하고 사고경위도 명확하게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정황상 헬기를 만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과실도 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에 대한 입장도 밝혀달라고 했다.

한 유족은 "사고조사위 구성이나 유족 참관은 어느 정도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지만 다른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아직 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족은 "사고경위를 밝히고 책임 소재도 명확하게 해야 한다"며 "책임자를 처벌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족들은 이들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장례를 치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해병대 1사단 등에 따르면 순직자 유족과 해병대 측이 사고 이후 수차례 만나 영결식을 비롯한 장례 절차를 협의하고 있으나 아직 아무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해병대 관계자는 "유족과 여러 부분을 협의하고 있지만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순직자에 대한 장례 절차는 유가족들의 의견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숨진 박모 상병의 작은아버지는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히 조사하고 유가족 한을 풀 수 있도록 철저하게 조치해 달라"고 글을 올렸다.

지난 17일 오후 4시 45분께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상륙기동헬기 1대가 시험비행 중 10여m 상공에서 추락해 해병대원 5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해병대가 공개한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를 보면 사고 헬기는 이륙 후 4∼5초 만에 회전날개가 분리되면서 동체가 추락했다.

회전날개를 고정하는 장치 부분 결함이나 정비상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을 놓고 해병대와 해군 등이 조사하고 있다.

해병대 헬기 추락현장
해병대 헬기 추락현장(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18일 오전 헬기 파편이 남겨져 있다. 2018.7.18

sds123@yna.co.kr,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19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