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역전쟁에 에어버스·보잉, 비행기 산 고객 이름마저 '쉬쉬'

중국 등 구매자 밝혔다가 미 정부 '해코지' 당할까 우려
영국 판버러 국제 에어쇼
영국 판버러 국제 에어쇼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항공기 제조업체들이 중국 등 '큰손 고객' 명단의 공개를 꺼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통상 항공기 제조업체들은 대규모 수주 계약이 체결될 경우 화려한 행사를 열어 그 고객이 누구인지 공개해왔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이러한 관행도 바뀌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세계적인 에어쇼인 영국 판버러 국제에어쇼에서 에어버스는 244억 달러 규모의 수주 계약에 대해 그 구매자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다.

보잉 역시 할인 전 가격 기준으로 110억 달러에 달하는 수주 계약에 대해 상세한 정보를 밝히지 않았다.

에어버스의 에릭 슐츠 최고 판매 책임자는 "지금 세계는 대서양 한편에서 매일 아침 나오는 트윗에 지배받고 있다"며 "이것이 항공사들과 각국 정부에 얼마나 많은 압박을 주는지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제 사회에 큰 충격을 줄 수 있는 트윗을 아무렇지도 않게 매일 올리는 것을 뜻한다.

슐츠는 "일부 고객들 특히 아시아의 고객들이 '불에 기름을 붓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이는 중국 등 아시아 고객들이 미국 기업인 보잉에서 항공기를 구매하지 않고 유럽 기업인 에어버스에서 항공기를 사들였다가, 트럼프 행정부의 '해코지'를 당할 것을 우려한 것으로 여겨진다.

에어버스는 지난 16일 이름을 밝히지 않은 리스 회사와 'A320네오' 항공기 80대, 총 88억5천만 달러 규모의 계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밖에 115억 달러 규모의 항공기 100대 수주 계약, 25억 달러 규모의 'A350-900' 항공기 8대 수주 계약 등이 체결됐지만, 모두 구매 고객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비공개 계약이 대부분 중국의 항공사나 리스 회사와 체결된 것으로 분석했다.

슐츠는 "우리는 고객의 돈이 수중에 들어올 때까지 이를 비공개로 할 수밖에 없다"며 "공개이든 비공개이든 큰 차이는 없으며, 중요한 것은 우리가 수주 계약을 따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19 1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