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서 쇼트트랙 혼성 계주 채택

7개 새 종목 확정…여자 선수 참가율 41.1%→45.4%로 증가
스위스 로잔서 열린 IOC 집행위원회 [AP=연합뉴스]
스위스 로잔서 열린 IOC 집행위원회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오는 2022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여자 선수들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추가할 종목 7개를 확정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선 여자 모노봅(monobob), 남녀 빅에어 프리스타일 스키, 쇼트트랙 혼성 계주, 스키 점프 혼성 단체전, 스키 에어리얼 혼성 단체전, 스노보드 크로스 혼성 단체전이 열린다.

모노봅은 1인승 봅슬레이 경기로 IOC는 먼저 유스올림픽에 도입했다.

이에 따라 동계올림픽 세부 종목 금메달 수는 109개로 증가한다.

종목은 많아졌지만, 개최국과 개최 도시의 비용 절감을 위해 IOC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선수 수를 평창동계올림픽의 2천933명보다 41명 적은 2천892명으로 줄일 참이다.

출전 쿼터가 감소하는 종목은 스키, 스케이팅, 바이애슬론 등이다. 여자 아이스하키 출전국은 8개 나라에서 10개 나라로 늘어난다.

양성평등을 기치로 내건 IOC의 강력한 의지로 올림픽 혼성 경기는 날로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9개 혼성 종목이 열렸고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선 18개로 확대된다.

IOC는 평창 때 41.1%이던 여자 선수들의 비율이 베이징에선 45.4%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IOC는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일정도 확정했다.

후쿠시마, 이바라키, 미야기 등 지난 2011년 도호쿠 대지진 때 큰 피해를 본 지역에서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세 지역에선 야구, 축구 경기가 열린다.

12년 만에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복귀한 야구는 3개 팀씩 2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 뒤 토너먼트로 순위를 정한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19 0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