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하늘 병목현상" 국제항공기구 각국 투자 촉구

올 상반기 매일 총 4만7천분 지연…작년보다 133% 늘어
이달 들어 편당 평균 20분 지연…최대 337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18일(현지시간) 유럽 상공에서 병목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각국과 항공 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업체(ANSP)들이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IATA가 이날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유럽의 항공교통관제(ATM) 지연 시간은 매일 평균 4만7천 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3% 증가했다.

IATA는 기상 문제나 파업 같은 요소도 영향을 미쳤지만, 인력·처리 능력의 부족으로 항공교통관제가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렉산드르 드 쥐니악 IATA 사무총장은 "유럽은 여름 시즌을 맞았다. 여행객들은 시간에 맞춰 휴가를 즐기고 싶어 하지만 항공 지연 때문에 실망하게 될 것 같다"며 하늘에서도 병목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문제가 올해 안에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각국 정부와 항공항법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투자를 확대하고 인력을 늘린다면 내년에는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IATA에 따르면 유럽에서 항공관제 때문에 지연된 비행시간은 이달 들어 편당 평균 20분에 이르렀고 가장 길었을 때는 337분이나 됐다.

독일 함루브크 공항 [DPA=연합뉴스]
독일 함루브크 공항 [DPA=연합뉴스]

유럽에서는 항공 수요가 증가하면서 새로운 노선이 잇따라 개설되고 있다.

항공 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각국 영공 상황을 통제하면서 관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수료를 받는다.

IATA는 여객 항공 노선이 증가하면서 ANSP들의 수익도 늘었지만, 투자는 확대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IATA는 "가장 규모가 큰 서비스 업체조차 인력을 추가로 채용하지 않거나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19 0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