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타자 첫 올스타' 추신수, 꿈의 무대서도 안타로 출루

송고시간2018-07-18 13:05

8회 대타로 들어서 좌전 안타+득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신창용 기자 = 한국인 타자 중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선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를 치고, 득점하며 '꿈의 무대'를 만끽했다.

추천 선수로 아메리칸리그(AL) 올스타에 뽑힌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2-2로 맞선 8회초 대타로 나서서 좌전 안타를 쳤다.

8회 시작과 동시에 넬슨 크루스(시애틀 매리너스)를 대신해 타석에 선 추신수는 좌완 조시 해더(밀워키 브루어스)의 시속 156㎞ 직구를 밀어쳐 좌전 안타를 쳤다.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나온 한국 선수의 첫 안타다.

'51경기 연속 출루'의 빛나는 훈장을 달고 한국 타자 중 처음이자, 한국인으로서는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에 이어 세 번째로 올스타에 뽑힌 추신수는 경기 전 아내 하원미 씨, 장남 무빈 군 등 가족과 함께 내셔널스파크 앞에 깔란 레드카펫을 밟으며 올스타 축제를 시작했다.

추신수와 가족들
추신수와 가족들

(워싱턴 AFP=연합뉴스) 한국인 타자 중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선 추신수(가운데)가 18일(한국시간) 가족과 함께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bulls@yna.co.kr

7회까지 벤치에서 AL 동료들을 응원한 그에게 8회초 기량을 뽐낼 기회가 왔다. 추신수는 특유의 정확한 타격으로 안타를 생산했고, 코리언 메이저리거의 역사를 바꿔놨다.

추신수는 득점도 올렸다.

추신수는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좌전 안타 때 2루에 도달했고, 진 세구라(시애틀 매리너스)의 좌중월 3점포가 터지자 환호하며 홈을 밟았다. 당연히 한국 타자의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첫 득점이었다.

추신수는 9회초에도 타석에 들어섰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우완 로스 스트리플링과 맞서 잘 맞은 타구를 보냈지만, 내셔널리그(NL) 올스타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콜로라도 로키스)에 막혀 범타가 됐다.

추신수의 생애 첫 올스타전 성적은 2타수 1안타 1득점이다.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승패는 홈런포로 갈렸다. AL과 NL 올스타는 역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한 경기 최다인 홈런 10개(종전 6개)를 쳤다.

홈런을 양 팀 모두 5개씩 쳤으나 AL 올스타가 NL 올스타를 8-6으로 눌렀다.

6년 연속 승리한 AL 올스타는 역대 전적에서도 44승 2무 43패로 한 걸음 앞서갔다.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에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의 시속 153㎞ 직구를 받아쳐 좌중월 솔로포를 쳤다.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의 시속 148㎞ 투심 패스트볼을 걷어 올려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트라우트는 올스타전 6경기(2012∼2016, 2018) 연속 올스타전 안타를 쳤다. 올스타전 6경기 연속 안타는 메이저리그에서 역대 3번째 나온 진기록이다.

NL 올스타도 홈런으로 응수했다.

0-2로 뒤진 3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윌슨 콘트레라스(시카고 컵스)가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레이스)의 시속 157㎞ 강속구를 받아쳐 좌월 솔로 홈런을 쳤다.

7회말에는 스토리가 찰리 모턴(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시속 157㎞ 빠른 공을 통타해 좌월 동점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홈런포를 끊임없이 터졌다.

8회초 추신수의 좌전 안타 등으로 만든 1사 2, 3루에서 '최종 투표'로 올스타에 뽑힌 세구라가 해더의 시속 153㎞ 직구를 통타해 3점포를 쐈다. AL은 5-2로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NL 올스타의 뒤심도 엄청났다. 8회말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의 솔로포로 추격하더니, 9회 1사 1루에서 스쿠터 지넷(신시내티 레즈)이 에드윈 디아스의 시속 155㎞ 직구를 받아쳐 투런 아치를 그리면서 5-5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 타자들이 집중력을 발휘하며 AL 올스타에 승리를 선물했다.

연장 10회초 알렉스 브레그먼과 스프링어가 스트리플링을 두들겨 연속 타자 홈런을 쳤다.

연장전에서 치명적인 두 방을 얻어맞은 NL 올스타는 10회말 조이 보토(신시내티)의 솔로포로 다시 추격했으나, 승부를 되돌리지 못하고 패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