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골프접대 의혹' 김병준 '엄호'…"정치적 저의 의심"

송고시간2018-07-18 12:29

김성태 "비대위원장 선출 당일 의혹 공개 의문스러워"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8일 100만원이 넘는 골프 접대 등을 받아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의 내사를 받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에 대해 적극 '엄호'에 나섰다.

전국위원회를 열고 김 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추인한 전날 당일 공교롭게 언론보도를 통해 김 위원장의 비위 의혹이 공개된 데에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판단한 셈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의 체제와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비대위원장을 어렵게 선출해 모신 어제 불가피하게 언론에서 그런 기사가 나왔어야 했는지 의문스럽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진위 파악에 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도 이 부분에 관한 입장을 기자회견에서 해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원내대책회의 모두 발언에서도 관련 의혹은 사실관계가 확정 안 된 '내사'일 뿐이라는 주장이 잇달았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18
kjhpress@yna.co.kr

경기청장 출신인 윤재옥 수석은 "사실관계가 확정이 안 된 상태인데 왜 이런 사실이 공개됐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고 한다. 마치 기다렸다는 듯한 외부 공개에 대해 정치적 저의가 있지 않고선 도저히 반복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같은 경기청장 출신인 이철규 의원도 "김 위원장에 대한 경찰의 내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가세하고 "이미 언론에 공개된 행사를 권익위가 지난 1월께 조사하고 경찰에 통보한 지도 벌써 수개월 지났다"며 내사 공개 시점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게다가 김 위원장은 당시 국민대 명예교수로, 교육부령에 따르면 명예직이 되어 책임과 권한이 없는 것으로 규정돼 있다"며 "청탁금지법이 명예교수를 법 적용 대상으로 한 것은 강의하고 성적을 관리할 때 한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의 난국을 헤쳐갈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된 분에 대해 (청탁금지법에) 해당하지 않은 사안을 가지고 언론에 흘려 공개적으로 망신주는 것은 정치공작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행안위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전격으로 발표하는 것을 보면 과연 '국민의 경찰인가' 싶다"며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