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옥션·G마켓 "상반기 해외직구 40% 증가"…가전·패션 '껑충'

송고시간2018-07-18 11:22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온라인쇼핑 사이트 옥션과 G마켓은 올해 상반기 해외 직구(직접구매)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가전과 패션의류, 수입명품, 건강식품·건강기기, 캠핑낚시 품목이 해외 직구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이 기간 청소기, 공기청정기, TV 등 계절·생활가전 판매량은 120% 늘었다.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을 모방해 이른바 '차이슨'이라 불린 중국 저가 디베아 청소기는 미세먼지 이슈를 타고 월평균 2만5천 대 이상 팔려나가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패션의류도 증가폭이 140%로 컸다. 갭(GAP)이나 폴로(POLO) 등 대표 브랜드뿐 아니라 다양한 디자인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의류 판매가 크게 늘었다.

수입명품(70%), 건강식품·건강기기(70%), 캠핑·낚시용품(41%)도 올해 상반기 새로운 인기 품목으로 떠올랐다.

반면 몇 년 전까지 해외 직구 시장을 주도한 유아용품은 저출산의 영향 등으로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카시트·유모차 등 육아용품 판매량은 37% 감소했고, 기저귀·분유와 장난감도 각각 31%, 11% 판매가 줄었다.

정소미 이베이코리아 해외직구팀장은 "프리미엄을 넘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주도한 해외 직구 트렌드가 올해는 가격을 떠나 나의 취향과 개성을 내세운 자기 만족형 소비 행태로 변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옥션·G마켓 해외직구[이베이코리아 제공=연합뉴스]
옥션·G마켓 해외직구[이베이코리아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