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동조선 정리해고 반대·회생 대책 마련하라"

송고시간2018-07-18 11:14

"성동조선 회생 대책 마련하라"
"성동조선 회생 대책 마련하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동자 생존권 보장·조선업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정부와 경남도를 상대로 "성동조선 정리해고에 반대하고 회생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8.7.18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동자 생존권 보장·조선업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경남도를 상대로 "성동조선 정리해고에 반대하고 회생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성동조선 공동관리인은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일방적 희망퇴직을 진행했고 그 결과 60명의 노동자가 일터를 떠났다"며 "성동조선이 법정관리에 들어선 이후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 희망퇴직이다"고 밝혔다.

이어 "성동조선은 하청노동자를 포함해 8천400여 명이 삶을 이어가는 일터였지만, 현재는 7천580여 명의 일터를 앗아간 빈 공장으로 향해 가고 있다"며 "이제 더 이상의 인적 구조조정은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러한 성동조선 구조조정에 대해 "김경수 경남지사도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불법·불합리한 정리해고를 반대하고 정부와 유관기관(채권단, 법원 등) 등에 건의문을 제출해 정책변경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정부와 경남도에 법정관리 진행과정에서 회생을 위한 채권단 지원, 조선업황 회복 시 신조선 사업·수리조선·블록공장 병행 방안 마련 등 성동조선의 온전한 회생 대책 마련, 신조선 건조 시 정규직 고용 보장, 정상적 수주영업활동 보장을 요구했다.

2차 희망퇴직 이후 남은 인원에 대한 정리해고 철회와 이와 관련한 대 정부 건의문 제출도 촉구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