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염전 노예 오명' 신안군 인권 침해 제로화 나섰다

송고시간2018-07-18 11:18

'염전 노예 오명' 신안군 인권 침해 제로화 나섰다 - 1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속칭 '염전 노예' 오명으로 지역 이미지가 실추된 전남 신안군이 '인권 침해 제로화'를 선언했다.

18일 군에 따르면 염전, 양식장, 농장 등에서 일하는 근로자 인권침해 예방을 위해 철저한 관리·감독을 하기로 했다.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근무하는 사업장에서 인권침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적, 행정적 개선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2014년 2월 신안에서 염전 근로자 인권침해 사건 발생 이후 신안군을 비롯한 관련 기관(경찰·고용노동부·장애인인권보호 단체 등)이 합동으로 피해자 구제와 사후 예방대책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다.

군에서는 당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인권회복 및 생활안정을 위한 쉼터를 제공하는 등 복지지원 사업으로 피해자 구제에 나섰다.

제도적으로 인권 침해 근절을 위해 신안군 장애인 복지증진에 관한 조례 제정, 장애인 복지담당을 위한 전담기구도 설치했다.

군 관계자는 "예방대책에도 염전 노예와 같은 인권 침해가 발생할 수 있어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