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인 3명 중 1명 '돈 문제 스트레스' 일상적

송고시간2018-07-18 11:15

빈곤실태 조사…25%는 생계 빠듯하다 답변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 국민 3명 중 1명 꼴로 '돈 문제 스트레스'를 일상적으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인 앵거스리드는 17일(현지시간) 국민 빈곤실태 조사 결과 돈 문제에 대한 스트레스를 '자주', 혹은 '항상' 느끼는 국민 비율이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힌 것으로 CTV 등이 전했다.

조사에서는 또 생계가 빠듯한 상태의 국민이 25%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앵거스리드는 밝혔다.

이번 조사는 특히 소득 중심 분석보다는 생활자금 대출, 치과 진료, 외식 여부 등 재정 상태와 직결된 12개 항목의 구체적 생활 경험에 관해 묻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앵거스리드는 조사 결과에 따라 개인별 재정 상태 수준을 '고전 중(Struggling)', '악화 직전(On the Edge)', '최근 편안(Recently Comfortable)', '항상 편안(Always Comfortable)' 등 4개 그룹으로 분류해 분석하고 다수 국민이 재정 위기에 빠질 위험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분석 결과 재정 상태가 '고전 중'에 속하는 비율이 16%에 이르고 '악화 직전'에 해당하는 그룹도 11%에 달해 국민 4명 중 1명꼴로 심각한 재정 위기를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별로는 35~54세 연령층이 '고전 중' 그룹과 '악화직전' 그룹에서 각각 51%와 39%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55세 이상 연령층은 '항상 편안' 및 '최근 편안' 그룹에서 각각 44%와 35%로 다수를 기록했다.

조사 관계자는 "재정 위기를 겪는 계층은 한 가지의 재정 부담만 늘어나도 곧 심각하게 어려운 상태로 전락한다"며 "국민 4명 중 1명꼴로 이런 상태에 처해 있다는 것은 심각하다"고 말했다.

돈 문제와 관련된 구체적 생활 경험을 물은 데 대해 '영화 관람을 할 여유가 없다'는 응답이 44%에 달했고 '특별한 날 외식을 못한다'는 응답도 46%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응답자의 24%는 전기 요금을 납부하지 못한 적이 있으며, 식료품을 사거나 교통 요금 충당을 위해 돈을 빌린 응답자가 25%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28일~6월13일 온라인을 통해 2천54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캐나다 지폐 [연합뉴스 자료사진]
캐나다 지폐 [연합뉴스 자료사진]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