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김병준에 투영된 '노무현 브랜드' 지우기

송고시간2018-07-18 11:13

"새삼스러울 게 없는 인물", "본받고 싶지 않은 정치인"

박영선 "노무현 대통령의 눈과 귀를 혼란케 한 사람"

목타는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
목타는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던 중 물 마시고 있다. 2018.7.1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8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임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향해 곱지 않은 시선을 그대로 드러냈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내며 소위 '노무현의 사람'이라고 불렸던 그가 위기에 처한 한국당의 구원투수로 나선 데 대한 비판이었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06년 12월 김병준 실장이 나를 찾아와 금산분리법 상정 연기를 압박했었다"며 "아마도 노무현 대통령의 눈과 귀를 혼란케 했던 몇 사람 가운데 한 사람이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40대의 한 초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떻게 저렇게 정치를 하는지 모르겠다. 본받고 싶지 않은 정치인"이라며 "비대위원장이라는 전권을 준다고 하니 또 한 번 본인 만의 세상을 그려보고자 하는 욕심이 들었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특히 노무현 대통령 재임 시 청와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의원들은 '노의 남자' 꼬리표를 달고 한국당행을 택한 그를 겨냥해 거침없는 불쾌감을 보이며 '노무현' 이름 지우기에 나섰다.

'친노'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원래부터 여기 붙었다, 저기 붙었다 했던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다른 친노 의원은 "박근혜 탄핵국면에서 총리직을 수락할 때부터 이미 그런 행보를 보였다. 한국당으로 간 게 전혀 새삼스러울 게 없는 인물"이라고 거들었다.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한 전재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김 비대위원장을 향해 "당신의 그 권력욕이 참 두렵다. 그쪽 일을 하면서 당신의 출세를 위해 노무현 대통령님을 입에 올리거나 언급하지 말아 주길 당부드린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