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카·지인 특혜 채용' 경남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방위 수사

송고시간2018-07-18 10:30

경남무역 등 관련자 기소의견 송치, 경남개발공사·함안군은 수사 진행

채용비리 전수조사(PG)
채용비리 전수조사(PG)

'조카·지인 특혜 채용' 경남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방위 수사 - 1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찰이 경남도내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대해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카의 특혜 채용에 관여한 혐의(업무방해)로 A(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본인이 경남무역 팀장으로 있던 2015년 1월 채용 조건에 맞지 않는 조카를 실제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조카는 이런 의혹이 불거지고 감사가 이뤄지자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3년 10월 채용 조건에 맞지 않는데도 지인을 채용시킨 혐의로 람사르환경재단 전 대표 B(65)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또 2013년 8월 경남테크노파크 모 센터장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조건에 맞지 않는 대상자를 채용토록 압력을 행사해 채용시킨 혐의로 조진래 당시 경남도 정무부지사도 불구속 입건했다.

올해 초 도로부터 A 씨 등 3명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최근 수사를 마무리하고 이들 모두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현재 함안군보건소의 채용 비리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군보건소 측이 정당한 절차 없이 기간제 근로자를 채용한 정황 등을 포착하고 지난 9일 군보건소 소장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특히 보건소장이 면접 심사를 보지도 않은 지원자를 채용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개발공사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시민단체는 경남개발공사가 신입사원 채용 때 시험 방식을 임의 변경해 전 국회의원 운전비서와 군의원·공무원 자녀를 특혜 채용했다는 등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도는 최근 경남개발공사 인사 담당 간부 등 2명을 직무에서 배제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