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킨슨병 60대도 거뜬히…서울둘레길 원정대 100인 157㎞ 완주

송고시간2018-07-18 11:15

파킨슨병 60대도 거뜬히…서울둘레길 원정대 100인 157㎞ 완주 - 1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다양한 사연을 가진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가 12주 동안 서울둘레길 총 157㎞를 무사히 완주했다고 서울시가 18일 밝혔다.

2014년 첫선을 보인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는 봄·가을 각각 100인을 선발해 서울 외곽을 크게 휘감은 8개 서울둘레길 코스를 함께 걷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체력지수 측정'을 도입해 완주 이전, 중간, 이후로 신체변화(체중, 체지방량, 근골격량)를 살펴봤다. 그 결과, 79%가 체중이 감소하고, 55%는 근골격량이 증가하는 등 참여자의 70%(총 측정인원 72명 중 51명)에서 체력증진 효과가 나타났다.

참가자들은 몸의 건강과 함께 생활의 활력과 자신감 등 마음의 건강도 얻었다.

8년 전부터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신 모(63) 씨는 "완치는 어렵겠지만 더 이상 병이 진행되지 않도록 운동으로 이기고 말겠다는 굳은 마음으로 100인 원정대를 지원했다"며 "완주 후 무엇보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어 삶이 더욱 즐거워졌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둘레길 곳곳에 휴게시설과 북카페 등을 만들어 시민들이 서울둘레길 트레킹 도중에 편하게 휴식하도록 했다.

코스 중간마다 마련된 스탬프 시설에서 28개 스탬프를 모두 찍으면 서울시장 명의의 서울둘레길 완주 증명서도 발급해준다. 2014년 11월 서울둘레길 개통 이후 현재까지 완주인증서를 발급받은 시민은 총 2만4천여 명에 이른다.

파킨슨병 60대도 거뜬히…서울둘레길 원정대 100인 157㎞ 완주 - 2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