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美 대북구호단체 방북…각국 적십자사 평양행 이어져

송고시간2018-07-18 10:13

북한 김영대, 노르웨이적십자사 위원장 면담
북한 김영대, 노르웨이적십자사 위원장 면담

김영대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달 28일 만수대의사당에서 로버트 무드 노르웨이적십자사 위원장을 면담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국제구호단체인 독일 카리타스(Caritas) 등 대북 인도지원 사업을 해온 단체의 방북이 이어지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8일 보도했다.

RFA 등에 따르면 독일 카리타스는 17일(현지시간) 자체 웹사이트에서 이달 방북을 통해 자신들이 올해 지원하는 10곳의 신규 온실 건설현장 중 두 곳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북한에서 결핵 간염 환자 등의 영양 보충을 위한 채소 재배용 온실 건설 사업을 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는 올해 안에 북한에 온실 10곳과 요양원 4곳을 새로 지을 계획이다.

독일 카리타스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홍역·풍진 예방접종 캠페인과 관련해 북측 보건당국과 추가적인 논의를 했다고도 웹사이트에서 밝혔다.

미국의 대북 구호단체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도 5월 26일부터 6월 16일까지 방북해 정수 시스템 보수 공사, 결핵 실험실 의료 훈련, B형 간염 항바이러스 치료사업 등을 했다고 RFA가 이 단체 소식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단체는 소식지에서 북한 내 결핵 약제의 '불안정한 공급 상황'을 거론하며 '에이즈, 결핵 및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세계기금'의 예상치 못한 대북지원 철수와 관련해 진행된 경과를 유심히 지켜봤다고도 밝혔다.

한편 제니퍼 앤 맥마혼 뉴질랜드 적십자사 위원장과 일행이 전날 평양에 도착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하는 등 최근 북한을 둘러싼 외교적 상황 변화 속에서 개별 국가 적십자사의 방북도 이어지고 있다.

로버트 무드 노르웨이 적십자사 위원장도 지난달 26∼30일 방북해 북한 당국과 대북지원 등을 논의했다.

다만, 무드 위원장과 방북했던 토벤 헨릭센 사무총장은 지난 16일 RFA에 "대북제재가 여전히 구호품의 북한 반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정치적 환경 변화가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한 환경을 개선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