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弗 지원

송고시간2018-07-18 10:07

"알츠하이머 진단이 피검사처럼 쉬운 세상 머지않아"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유명 화장품업체인 에스티로더의 명예회장 리어나도 로더와 함께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법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3년간 3천만달러(약 338억원)를 지원한다.

빌 게이츠 회장은 자신의 블로그(https://b-gat.es/2KSN27u)를 통해 17일(현지시간)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빌 게이츠는 이미 작년 11월 알츠하이머 질환과 관련해 혁신적인 연구를 하기 위해 설립된 '치매 발견 기금'(Dementia Discovery Fund)에 5천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진단 촉진 프로그램'으로 명명한 이번 계획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빌 게이츠는 가족 중 여러 명이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알츠하이머는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으로, 서서히 발병해 기억력을 포함한 인지 기능의 악화가 점진적으로 진행되는 병이다.

이미 전 세계 5천만 인구가 이 질환을 앓고 있고, 오는 2050년에는 환자가 1억3천100만명이 넘을 것으로 국제알츠하이머협회는 전망하고 있다.

로더 명예회장이 설립한 알츠하이머치료제개발재단(ADDF)을 통해 이번 계획의 착수 자금이 지원된 가운데 찰스&슈워브 재단 등을 포함한 자선단체들도 동참할 예정이다.

빌 게이츠는 블로그에서 "알츠하이머 진단이 건강검진 때 하는 피검사처럼 쉬운 세상을 상상해보라"면서 "연구들은 이러한 미래가 그렇게 머지않았음을 암시하고 있고, 진단 촉진 프로그램이 한 발 더 가깝게 데려다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관련 연구를 하는 전 세계 학계와 자선단체, 생물공학업체에 소속된 학자들과 임상 의사 등에게 혜택의 문호가 개방된다.

제약업계가 이 질환의 치료제 개발에 수십억 달러를 들였지만 실패한 원인은 이미 뇌 손상이 많이 진행된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험했기 때문이라고 일부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치료제 실험은 뇌 손상이 많이 진행되기 전에 좀 더 일찍 이뤄져야 한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로이터=연합뉴스]

hope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