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유명 대기업 내부 이상한 행태…일대 각성 촉구"

송고시간2018-07-18 09:44

현안조정회의서 "타인 인격·명예에 놀랍도록 둔감"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요즘 우리는 유명 대기업 내부의 이상한 행태를 접하고 있다. 최고경영자가 그렇게 하면, 그 아래에서도 비슷한 일이 연달아 자행될 가능성이 있다"며 "일대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직장 등에서의 괴롭힘 근절대책'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간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낙연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2018.7.18 cityboy@yna.co.kr

최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각종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선 총수 일가의 경영 일선 퇴진을 촉구하는 중이다.

이 총리는 "국가인권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의 73.3%가 직장에서 괴롭힘을 경험했고, 12%는 거의 날마다 괴롭힘을 당한다고 한다"며 "직장에서의 괴롭힘에도 수직적, 단세포적 의식이 작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목소리 내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직원들
한 목소리 내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직원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4일 저녁 청와대 인근에서 아시아나와 대한항공 직원들이 총수 및 경영진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2018.7.14
xyz@yna.co.kr

그는 "우리 사회는 타인의 인격과 명예에 놀랍도록 둔감하다"며 "사람들은 빠르게 고학력화, 고소득화, 고령화하는데 타인의 인격과 명예를 거칠게 대한다는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유가 어디에 있든지, 이런 상태로는 우리가 선진사회로 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젊은 세대는 자신의 인격이나 명예를 상사가 부당하게 훼손하는 것을 더는 묵인하지 않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그런데도 상사들의 의식은 젊은 세대의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이런 직장은 이제 지속 가능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총리 "유명 대기업 내부 이상한 행태…일대 각성 촉구" - 3

한편,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폭염으로 인한 취약계층 사망사고가 더 없도록 하라고 지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는 전력수요 급증 대비를 당부했다.

아울러 '강제집행제도 개선방안'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궁중족발 사건을 기억한다. 노량진 수산시장의 답답한 상태도 아실 것"이라며 "강제집행제도가 부닥친 문제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 집행과 인권보호, 이 두 가지 가치가 충돌하는 것"이라며 "국회에 관련 법안들이 제출돼 있으나 논의가 몹시 더디다. 합리적 조정방안을 모색해 봤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이총리 "유명 대기업 내부 이상한 행태…일대 각성 촉구"

유튜브로 보기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