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화집필 접은 '치과의사' 할그림손…아이슬란드 감독직 사퇴

송고시간2018-07-18 09:05

아이슬란드 축구대표팀 감독직을 사퇴한 헤이미르 할그림손 감독 [AP=연합뉴스]

아이슬란드 축구대표팀 감독직을 사퇴한 헤이미르 할그림손 감독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전 세계에 감동을 선사했던 아이슬란드 축구대표팀 헤이미르 할그림손(51)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아이슬란드 축구협회는 18일(한국시간) "2011년부터 7년간 아이슬란드 축구대표팀 감독으로서 많은 역할을 한 할그림손 감독이 사령탑 자리에서 내려오게 됐다"라며 "앞으로 아이슬란드 대표팀은 다른 지도자가 맡게 된다"라고 전했다.

할그림손 감독은 인구 4천 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 베스트만나에이야르 제도에서 동네 사람들의 치아를 치료해주던 치과의사였다.

그는 취미 삼아 아마추어 축구선수와 지도자 생활을 병행하다 2011년 대표팀까지 맡게 됐다.

할그림손 감독은 스웨덴 출신 라르스 라예르베크와 공동감독으로 선임된 뒤 철저한 분업화로 아이슬란드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인구 33만 명의 소국인 아이슬란드는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8강 진출에 성공하며 축구판을 뒤집었다.

이후 러시아 월드컵을 통해 사상 첫 본선 무대까지 밟았다.

할그림손 감독은 라예르베크 감독과 공동감독 생활을 청산한 뒤 단독 감독으로 월드컵 무대를 지휘했는데, 아이슬란드의 '매운맛'은 본선 무대에서도 계속됐다.

아이슬란드는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강국 아르헨티나와 첫 경기에서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1-1 무승부를 일궈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아이슬란드는 나이지리아에 0-2, 크로아티아에 1-2로 패하며 아쉽게 탈락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