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체국·SK주유소 결합한 복합 네트워크 만든다

송고시간2018-07-18 12:00

우본·SK에너지 MOU…신규·재개발 때 플랫폼 구축

우체국-주유소 결합한다…SK에너지·우정사업본부 MOU
우체국-주유소 결합한다…SK에너지·우정사업본부 MOU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SK에너지와 우정사업본부가 공유인프라 프로젝트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측은 18일 오전 종로구 서린동 SK본사에서 서로 보유한 자산을 활용해 사회·경제적 가치를 증진하자는 취지의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로써 전국 3천500개소의 우체국과 전국 약 3천570곳의 SK에너지 주유소가 이번 프로젝트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ykba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우정사업본부는 18일 SK본사에서 SK에너지와 사회·경제적 가치를 증진하기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우체국과 주유소가 결합한 복합 네트워크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본과 SK에너지는 노후 우체국, 주유소를 재개발이나 신규 개발할 때 우체국과 주유소 기능뿐만 아니라 전기충전소 등 다양한 역할 수행이 가능한 미래형 복합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연내 수도권 내 노후 우체국 재개발과 전국 혁신도시 우체국 개발 사업을 시작으로 복합 네트워크를 확대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SK에너지, '사회·경제적 가치 증진 협약식' 업무협약
우정사업본부-SK에너지, '사회·경제적 가치 증진 협약식' 업무협약

(서울=연합뉴스) 우정사업본부와 SK에너지가 18일 서울 종로구 SK사옥에서 업무제휴 협약식을 열고 강성주 본부장(왼쪽)과 조경목 사장이 협약서를 체결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보유한 자산 및 마케팅 역량을 활용해 사회·경제적 가치 증진에 협력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우본은 각각 3천500여 개에 달하는 전국 우체국과 SK에너지 주유소를 네트워킹 플랫폼으로 활용해 우정 사업의 효율성을 개선하고 새로운 사회적 가치 창출이 가능한 다양한 협력 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SK에너지와의 인프라 공유 사업이 우체국의 정보·물류·금융을 신속·정확하게 연결해 사람이 중심이 되는 사회 구현 등 미래성장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국민 삶의 질 향상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도"라고 말했다.

조경목 SK에너지 대표는 "공적인 영역에 있는 우본과 SK에너지가 공유 인프라 모델에 공감해 손을 잡은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경제적 가치를 뛰어넘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 관계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집배원은 에너지 절약 홍보 메신저
집배원은 에너지 절약 홍보 메신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