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을 북방 경협 중심기지로'…송철호 시장 공약 본격화

송고시간2018-07-18 07:31


'울산을 북방 경협 중심기지로'…송철호 시장 공약 본격화

울산시 남북 교류협력 보고회
울산시 남북 교류협력 보고회

(울산=연합뉴스) 18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시장 주재로 남북 교류협력 추진상황 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연합뉴스]
young@yna.co.kr

남북교류 확대 집중 논의…경협 사전준비 성격도(CG)
남북교류 확대 집중 논의…경협 사전준비 성격도(CG)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18일 송철호 시장 주재로 남북 교류협력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고 송 시장의 공약인 '북방 경협시대 중심기지 육성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시는 앞서 남북 교류협력 추진 TF를 발족해 경제협력을 비롯한 울산형 남북 교류협력 과제를 발굴하는 등 사전준비를 해왔다.

이날 보고회에는 남북 교류협력 추진 TF 소속 6개 실·국·본부와 4개 유관기관이 참석했다.

남북 교류협력 추진상황과 향후 계획, 준비사항을 비롯해 민선 7기 공약과 접목해 울산을 북방경제의 거점도시로 만드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시는 해양수산부가 용역 중인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울산항 북극해 항로 거점항만 육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울산 해양수산발전 종합계획 수립 용역에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 육성 방안을 포함하고 우호 교류를 위한 대상 도시 등을 찾아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관련 조례 개정, 기금 조성, 전문가 세미나 개최, 연구용역 시행 등 준비 작업에도 나선다.

송 시장은 이날 보고회에서는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가 무르익었지만, 실제 경제협력에 이르기까지 많은 시간과 절차가 필요하다"며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해 북한과 경제협력, 북방경제를 울산 경제의 블루오션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송 시장은 "한반도 평화 분위기 속에서 북방경제협력을 울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함으로써 지역경제 재도약의 돌파구로 삼겠다"며 "이를 위해 전문가를 총망라한 울산 북방경제협력특위를 구성하고, 울산을 한반도 신경제 지도인 동해안 에너지·자원 벨트의 거점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울산시는 이날 보고회에 이어 앞으로 TF 실무협의회를 열고 시장 공약을 포함한 남북 교류협력 과제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