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역풍 불자 하루만에 '러 美대선개입' 인정…"실언" 변명(종합)

송고시간2018-07-18 11:12

"wouldn't를 would로 잘못 말해"…"푸틴과 회담 대성공" 주장하며 언론 탓

적극 해명에도 정치권은 여전히 분노…민주당 "수습 범위 넘어섰다"

지난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미·러 정상회동을 마친 후 진행된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서 손 제스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미·러 정상회동을 마친 후 진행된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서 손 제스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6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을 부인한 지 하루 만에 말을 뒤집었다. 평소 즐겨 쓰는 이중 부정어법을 사용하려다 말실수를 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면전에서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을 문제 삼지 않고, 오히려 푸틴 대통령을 옹호했다가 미 정치권과 언론이 그야말로 '발칵' 뒤집히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공화당 하원의원들과의 회동 전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 대선 개입에 대한 전날 자신의 발언에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태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의식했기 때문인지 평소와 달리 미리 원고까지 준비해 기자들 앞에서 읽어내려갔다.

그는 "러시아의 행동(개입)이 선거결과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여러번 말했듯이 러시아가 2016년 선거에 개입했다는 정보당국의 결론을 받아들인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말하지만 미국의 정보기관에 대한 '완전한 신뢰'(full faith)를 갖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러시아가 대선에 개입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결론을 지지한다는 의미로, 전날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후 대선 개입 의혹을 인정하지 않는 발언을 한 데서 한 발짝 뒤로 물러선 것이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이 단어를 잘못 말한 실수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러시아가 저질렀다(it would)는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다'는 문장이 아니라 '러시아가 저지르지 않았다'(it wouldn't)는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다'는 이중부정 문장이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고쳐) 넣으면 저절로 뜻이 분명해질 것"이라며 실수라고 주장하는 문장을 수차례 반복해 읊기도 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등 정보당국은 지난해 1월 공동조사 보고서에서 "푸틴 대통령이 미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공작을 지시했고, 서구 자유주의를 훼손하기 위한 광범위한 야심의 하나로 트럼프 후보의 승리와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폄하를 염원했다"는 결론을 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은 아주 강하게 개입 의혹을 부인했다"며 "나도 그런 일을 러시아가 저질렀다는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여당과 '친(親)트럼프' 성향 인사들까지 나서 '반역행위', '수치스럽다' 등 거친 표현을 동원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입장 곤란하네…'
'입장 곤란하네…'

(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미·러 정상회담 후폭풍이 커지는 가운데 이에 관한 의회 청문회가 열릴 전망.
공화당 소속의 밥 코커(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내주 의회에서 러시아 문제와 관련해 증언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보다 러시아의 이익을 우선시했다"면서 관련 청문회 개최 및 정상회담을 준비한 백악관 안보팀의 의회 청문회 출석을 요구한 바 있다. 사진은 이날 백악관에서 의회 의원들에게 헬싱키 미러 정상회동에 대해 설명을 마친 트럼프의 표정.
bulls@yna.co.kr

트럼프 대통령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정치권의 격앙된 분위기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을 상대로 자신의 말실수를 해명하면서 말미에 "다른 사람일 수도 있다. 거기에 많은 사람이 있지 않느냐"며 여전히 러시아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불에 기름을 끼얹은 꼴이 됐다.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트위터에서 "어제 한 말에서 벗어나려 애썼다"면서도 "24시간이나 늦었고, 장소도 잘못됐다"라고 꼬집었다. 전날 헬싱키의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미 하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애덤 시프(캘리포니아) 의원은 "어제 저지른 난장판을 치우려는 노력으로 보이나 (어제 일은) 짧은 성명으로 수습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미·러 정상회담 성과를 도외시한다며 언론 보도에 화살을 돌렸다.

그는 트위터 계정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는 엄청난 돈을 모금하는 회의를 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는 그보다 더 좋은 만남을 가졌다"면서 "슬프게도 그것은 그런 식으로 보도되지 않고 있다. 가짜뉴스가 미쳐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에 올린 트윗에서도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은 대성공이었다. 가짜뉴스 미디어에서만 빼고!"라며 또다시 언론탓을 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