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의회 내주 '미러 정상회담 청문회'…폼페이오 출석 예정

송고시간2018-07-18 02:43


미 의회 내주 '미러 정상회담 청문회'…폼페이오 출석 예정

'벼르고 있습니다'
'벼르고 있습니다'

(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미·러 정상회담 후폭풍이 커지는 가운데 이에 관한 의회 청문회가 열릴 전망.
공화당 소속의 밥 코커(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내주 의회에서 러시아 문제와 관련해 증언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보다 러시아의 이익을 우선시했다"면서 관련 청문회 개최 및 정상회담을 준비한 백악관 안보팀의 의회 청문회 출석을 요구한 바 있다. 사진은 이날 의사당에서 기자회견하는 코커 위원장.
bulls@yna.co.kr

폼페이오와 볼턴, 트럼프-핀란드 대통령 조찬회동 배석
폼페이오와 볼턴, 트럼프-핀란드 대통령 조찬회동 배석

(헬싱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핀란드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 두 번째)이 16일(현지시간) 헬싱키에서 사울리 니니스토 핀란드 대통령과 조찬 회동을 갖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왼쪽), 로버트 프랭크 펜스 핀란드 주재 미국대사(왼쪽 두 번째)가 배석하고 있다.
l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에서 미·러 정상회담 후폭풍이 커지는 가운데 이에 관한 의회 청문회가 열릴 전망이다.

미 의회 내주 '미러 정상회담 청문회'
미 의회 내주 '미러 정상회담 청문회'

(워싱턴DC EPA=연합뉴스) 미국에서 미·러 정상회담 후폭풍이 커지는 가운데 이에 관한 의회 청문회가 열릴 전망.
공화당 소속의 밥 코커(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내주 의회에서 러시아 문제와 관련해 증언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척 슈머(뉴욕, 가운데) 원내대표 등 민주당 상원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헬싱키에서의 미러 정상회담을 비난하는 모습. bulls@yna.co.kr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한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 미국 정보기관의 조사결과보다는 오히려 의혹을 부인한 푸틴 대통령의 손을 들어준 듯한 태도를 보여 미국 내에서 '푸틴 감싸기'에 대한 거센 역풍에 휩싸였다.

공화당 소속의 밥 코커(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내주 의회에서 러시아 문제와 관련해 증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코커 위원장은 구체적 청문회 날짜를 언급하지는 않았으며, 국무부 관계자들도 청문회에 관한 즉각적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보다 러시아의 이익을 우선시했다"면서 관련 청문회 개최 및 정상회담을 준비한 백악관 안보팀의 의회 청문회 출석을 요구한 바 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