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독재자들 정치 부상…민주주의 망치려 해"

송고시간2018-07-18 01:30

만델라 탄생 100주년 기념강연…AP "트럼프 대통령 비판"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공포와 분노의 정치를 추진하는 정치인들이 불과 몇 년 전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빠른)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워더러 크리켓경기장에서 열린 넬슨 만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강연에서 이같이 경고하면서 만델라가 강조했던 민주주의와 다양성, 관용의 정신을 강조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오바마는 이어 "독재자들의 정치가 부상하고 있다"며 "권력자들이 민주주의에 의미를 부여하는 모든 제도와 규범을 망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 시기를 "이상하고 불확실하다"고 묘사한 뒤 "매일 뉴스매체는 혼란스럽고 충격적인 기사 제목을 가져온다"며 세계의 많은 곳이 더욱 위험하고 야만적인 곳으로 되돌아가려는 위협을 목격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남아공에서 강연하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남아공에서 강연하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이날 행사장에는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의 부인인 그라사 마셸 여사 등 1만5천여명이 참석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독재자', '공포정치' 등을 우려한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보와 맞물려 주목된다.

AP통신은 오바마 전 대통령의 강연이 트럼프 대통령의 여러 정책들과 상반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며 보호무역주의 강화, 이란 핵합의 탈퇴 등으로 국제사회에 거센 논란을 불렀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흑인 최초로 미국 대통령에 오른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작년 1월 퇴임한 뒤 대규모 군중행사에서 발언하기는 드문 일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5년 만델라 전 대통령이 워싱턴DC를 찾았을 때 초선 연방 상원의원 자격으로 호텔에서 면담한 적 있다.

2013년 12월 만델라가 타계한 뒤 열린 추모식에서는 만델라를 '20세기 마지막 위대한 해방자'로 평가하면서 국제사회에 불평등, 가난, 차별과 맞서 싸우자고 촉구했다.

남아공의 흑인차별 정책과 맞선 만델라 전 대통령은 1993년 노벨평화상을 받았고 1994년 남아공 최초의 민주선거에서 첫 흑인 대통령에 올랐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