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송고시간2018-07-22 15:00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2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3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4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5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6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7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8

[카드뉴스] 오늘 내가 먹은 건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 9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살얼음이 동동 뜬 육수에 거뭇거뭇한 면발의 유혹, 이것은 바로!

모밀국수일까? 메밀국수일까?

올바른 표기는 '메밀국수'입니다. '모밀'은 '메밀'의 함경도 사투리입니다. 19세기까지 '모밀'로 쓰였지만 20세기에 표준어 규정에 따른 모음의 변화로 '메밀'이 되었습니다.

'소바(そば)' 메밀을 뜻하는 일본말

"메밀소바 먹자" = "메밀메밀 먹자"

자료/ 국립국어원

강원도 봉평 출신 소설가 이효석의 대표작 '메밀꽃 필 무렵'도 1936년 잡지 '조광'에 발표 당시 원제는 '모밀꽃 필 무렵'이었습니다. 지금 제목은 현행 맞춤법에 따라 쓴 것인데요.

"양성 모음이 음성 모음으로 바뀌어 굳어진 단어는 음성 모음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 - 표준어 규정 제2장 제2절 제8항

자료/ 국립국어원

'소바'는 일본식 메밀국수로, 회갈색 면을 다시마와 가다랑어포로 우린 차가운 간장 국물인 츠유에 찍어 먹습니다. 크게 냉소바와 온소바로 나눌 수 있습니다.

메밀국수는 여름철 인기 음식이지만, 진짜 맛은 찬바람이 불기 시작할 때 느낄 수 있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늦가을이면 메밀꽃이 지고 메밀을 수확합니다. 햇메밀은 향이 짙고 조직감이 좋은데요. 이때 동치미를 담그는 무도 맛이 나기 시작합니다. 막국수가 겨울에 맛있는 이유죠.

막국수 : 메밀국수를 김칫국물에 말아 먹는 강원도 향토음식

자료/ 강원도청 대변인실, 한국학중앙연구원

메밀국수와 겉모습이 비슷한 음식은 또 있습니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평양냉면인데요. 메밀을 많이 넣고 삶은 국수를 차가운 동치미 국물이나 장국에 만 냉면이 주류입니다.

"국수는 본디 밀가루로 만든 것이나 우리나라에서는 메밀가루로 만든다" - 조선 후기 농서 '고사십이집' 中

메밀은 굳건하게 면의 주재료로 활약해왔습니다.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 우리말부터 국수의 역사까지 공부하며, 시원한 메밀국수 한 그릇 어떨까요?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최유진 이한나 인턴기자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