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몸 낮추는' 저축은행, 예금금리 올리고 대출금리 낮추고

송고시간2018-07-18 07:00

"압박 분위기에 대출 대상서 저신용자 퇴출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금융당국의 강력한 대출금리 인하 압박에 저축은행들이 몸을 바짝 낮추고 있다.

금리 상승기에는 고객에게 주는 예금금리를 올리면서 대출로 받는 금리도 같이 높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최근 저축은행들은 예금금리는 올리되 대출이자는 낮추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국내 저축은행의 12개월 정기예금 상품 평균 금리는 연 2.58%다.

이는 한 달 전보다는 0.04%포인트, 1년 전보다는 0.43%포인트 오른 수치다.

24개월 정기예금 상품 평균 금리는 연 2.66%로 한 달 전보다 0.04%포인트, 1년 전보다 0.42%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들어 시장금리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저축은행에서는 연 3%대 정기예금도 출시됐다.

SBI저축은행은 기본이율 연 3.0%, 최고 연 3.1%를 제공하는 'SBI스페셜 정기예금'을 5월 내놨다.

OK저축은행은 3년 만기 상품이지만 1년 만에 해지해도 약정금리 연 2.7%를 그대로 주는 'OK안심정기예금'을 이달부터 특별판매하고 있다.

JT저축은행은 최근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일제히 0.1%포인트씩 인상해 조건에 따라 연 2.7∼2.95% 금리를 적용하게 됐다.

저축은행들은 한편으로는 중금리 대출 상품을 조정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이달부터 가중평균금리 연 16.5% 이하, 신용등급 4등급 이하 차주에게 70% 이상 취급된 대출이라는 기존 중금리 대출 요건에 '최고 금리 연 20% 미만'이라는 새 기준을 추가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도 최근 저축은행의 대출 원가 등 영업실태를 공개하고 '대출금리 모범규준'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저축은행중앙회에는 16개 저축은행이 올해 3분기 안에 28개 중금리 대출을 제공하겠다고 공시했다.

OK저축은행은 최고 금리가 연 17.9%인 중금리대출 'OK히어로' 대출을 다음 달 출시할 예정이다. 기존 '중금리OK론'(최고 금리 연 18.9%)보다 최고 금리를 1%포인트 낮춘 상품이다.

JT저축은행은 저신용 직장인을 주 대상으로 하는 기존 중금리 대출 상품을 개편해 고객을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까지 흡수하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에게 주는 예금금리는 올리고 주 수익원인 대출금리를 낮추면 저축은행 수익에는 좋지 않지만, 당국의 압박에 '눈치 보기'를 하는 분위기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은 기준금리 상승에 따라 예금과 대출금리를 함께 올리지만, 저축은행은 예금금리는 올려도 대출금리는 못 올린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대출금리 인하 압박이 서민 부담 완화보다는 저신용자를 몰아내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목소리로 나온다.

저축은행은 저신용자의 연체 위험을 높은 금리를 매김으로써 감당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저축은행 관계자는 "부실률과 비용 차이를 고려했을 때 대출 금리를 낮추라는 압박은 '금리 조정'을 넘어 '고객 조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