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요 그룹 내부거래 93%가 수의계약…작년에만 151조원

송고시간2018-07-18 06:01

CEO스코어 분석, 신세계·금호아시아나 등 19곳은 100% 수의계약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지난해 국내 주요 그룹의 계열사 내부거래 가운데 90% 이상이 수의계약 형태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총수 일가가 있는 52개 그룹·977개 계열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내부거래액 161조4천318억원 가운데 수의계약이 93.7%(151조3천333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0.4%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소속 기업들은 계열사 간 거래액이 50억원 이상이거나 매출액의 5% 이상인 경우 공정위에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조사 대상 52개 그룹 가운데 19곳은 지난해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모두 수의계약이었다.

신세계(1조8천566억원)와 중흥건설(1조8천240억원)은 1조원이 넘는 규모의 거래를 모두 수의계약으로 진행했고, 현대백화점[069960](8천523억원)과 하림(7천251억원), 금호아시아나(6천651억원), 네이버(5천533억원), 이랜드(5천177억원) 등은 수의계약 규모가 5천억원 이상이었다.

이에 비해 삼천리(26.4%)와 한진(41.3%), 한라(49.5%) 등은 수의계약 비중이 전체의 절반 미만이었다.

기업별로는 997개사 가운데 수의계약 비중이 100%인 곳이 무려 86.2%(859개사)에 달했다.

SK에너지가 19조1천485억원의 내부거래를 모두 수의계약으로 진행했고, 현대모비스(9조9천976억원)와 SK인천석유화학(6조503억원), LG전자(4조3천242억원), 서브원(4조2천247억원) 등도 모두 이에 해당했다.

내부거래 가운데 수의계약이 전혀 없었던 계열사는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지주, CJ헬로 등 전체의 5.5%(55개사)에 불과했다.

내부거래의 대금 결제 방식은 현금 지급이 83조4천801억원(51.7%)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나머지는 어음(26.8%)과 현금·어음·카드 혼용(21.5%)으로 조사됐다.

호반건설, 한진, 하림, 금호아시아나, SM, 셀트리온, 카카오, 네이버 등 20곳은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CEO스코어는 "수의계약일 경우 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한 비중이 52.9%로, 경쟁입찰(28.5%)의 2배 수준에 달했다"면서 "그만큼 주요 그룹들이 계열사 간에 서로 편의를 봐주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주요 그룹 내부거래 93%가 수의계약…작년에만 151조원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