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방권력 바뀐 인천…공기업·출연기관장 '줄사표' 나오나

채홍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박현수 송도복합단지 대표 사표 제출
인천시청
인천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6·13 지방선거 결과 인천시장의 소속 정당이 자유한국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교체되자 공기업과 출연기관 기관장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남춘 시장 취임과 더불어 민선 7기가 새롭게 출범한 만큼 민선 6기에 임명된 산하 공기업과 출연기관 기관장도 일괄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법적으로 보장된 임기가 남아 있는데 이전 시 정부 때 임명됐다는 이유만으로 조기 퇴출당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는 주장도 나오지만 지지세를 얻지못하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자발적으로 사표를 제출하는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어 인천 기관장의 줄사퇴가 확산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우선 채홍기 인천관광공사 사장은 3년 임기 중 2년 2개월이 남았지만 16일 인천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채 사장은 "민선 7기 집행부가 출범하면서 공사도 그에 맞는 새로운 인물과 함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박현수 송도국제복합단지개발 대표이사도 이날 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박 대표는 "지방선거 직후부터 사퇴 의사를 밝혀 왔다"며 "기관장마다 견해가 다를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지방정권이 바뀐 만큼 신임 시장이 새로운 밑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길을 터 주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종열 전 인천발전연구원장도 지난달 사표 제출 후 원장직에서 물러났다.

박 시장의 선거캠프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우리 쪽에서 사퇴 권고 등 압력을 행사한 적은 없다"며 "다만 4년 전 송영길 전 시장이 선거에서 지고 유정복 전 시장의 민선 6기가 들어설 때 대부분 기관장들은 자발적으로 사표를 제출해 새 집행부의 부담을 덜어준 관례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날 성명에서 "시장이 임명한 정무직 등에 대해 시장이 교체되면 동반 사퇴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인천시의 정책이 진정으로 성공하길 바란다면 당사자들이 스스로 거취를 선택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16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