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양제츠 "반격 불가피…중국이익 훼손할 환상 품어선 안돼"

송고시간2018-07-15 10:19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겸 중앙외사공작위원회 주임이 "어떤 국가라도 마음대로 중국의 이익을 훼손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환상을 품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15일 중국 관찰자망에 따르면 양 주임은 전날 베이징 칭화(淸華)대에서 열린 세계평화포럼 개막식 연설에서 "중국은 국가 핵심이익을 마지노선으로 결연히 국가주권,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할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국가의 발전 문제를 정치화해서는 안된다"면서 "중국은 평화발전의 길을 걷겠지만 결코 자신의 정당한 이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지만 일이 벌어져도 맞서 싸우기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양 주임은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관련, "무역전쟁에는 승리자가 있을 수 없다. 오직 모두에게 손실을 끼칠 뿐"이라며 "중국은 무역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무역전쟁을 두려워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자신의 합법적 권익이 불공정한 대우를 받는 상황에서 당연하게 필요한 반격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과의 격화되는 무역갈등에서 물러설 뜻이 없음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또 "일방주의, 보호주의가 세계 경제성장을 위협하면서 전지구적인 우려를 사고 보편적 반대에 직면해 있다"며 "중국은 일관되게 일방주의와 보호 무역주의에 반대하며 무역상의 이견을 이성적으로 처리할 것을 주장한다"고 말했다.

양 주임은 미국의 보호 무역주의가 중국 만이 아닌 전세계에 대한 도전이 됐다며 자유무역 체제 수호가 세계 각국의 공동이익이 됐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보호 무역주의에 대항한 국제 공조와 연대를 주창해왔지만 그 반응은 대체로 냉담한 편이다. 유럽연합(EU) 등도 중국의 시장진입 제한, 지식재산권 침해 등 문제에서는 미국의 입장과 가깝기 때문이다.

양 주임은 이에 대해 "중국 개방의 문은 닫히지 않을 것이며 갈수록 넓어질 것"이라며 앞으로 15년내 중국이 24조 달러 상당의 제품을 전세계에서 수입하고 각각 2조 달러 규모의 외국인 직접투자와 대외투자를 달성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는 11월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첫 중국 국제수입박람회는 중국의 시장확대 의지를 보여주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양 주임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을 통한 협력체제를 강조하며 앞으로 5년내 중국과 일대일로 주변국가의 무역액은 5조 달러, 투자 누계는 700억 달러를 넘어서며 현지에 20만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포럼에서 강제 기술이전, 지식재산권 침해 문제에 대한 서방국가의 지적을 반박했다.

러 부부장은 "중국이 지식재산권을 훔쳤다는 지적은 아무런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며 "일부 외국기업이 중국에서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중국내 합작파트너에 기술을 이전했을 수는 있지만 이는 결코 강제성을 띄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 부부장은 이어 "중국의 지난 40년간 개혁개방 성과는 훔친 것도, 누군가 준 것도 아니며 중국인이 두 손으로 만들어낸 것"이라며 "중국의 대외개방은 '현실의 신화'이자 '현대인의 기적'"이라고 강조했다.

中 양제츠 "반격 불가피…중국이익 훼손할 환상 품어선 안돼" - 1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