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크로아티아의 고민…'퇴출당한 칼리니치에게 메달 줘야하나'

송고시간2018-07-15 09:10

조별리그 1차전 때 교체출전 거부…곧바로 대표팀에서 퇴출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아직 지켜봐야 합니다. 선수들이 결정할 것입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역대 첫 우승에 도전하는 크로아티아 축구 대표팀이 대표팀에서 쫓겨난 공격수 니콜라 칼리니치(30·AC밀란)에게 우승 또는 준우승 메달을 줘야 할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크로아티아는 한국시간으로 16일 0시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을 펼친다.

1998년 프랑스 대회에서 현재의 나라 이름으로 처음 출전해 3위에 올랐던 크로아티아는 20년 만에 4강 재진출에 성공한 뒤 결승까지 오르면서 이번 러시아 대회 최고의 이변을 연출했다.

승승장구하는 크로아티아지만 고민이 생겼다. 바로 칼리니치 때문이다.

칼리니치는 2008년부터 크로아티아 대표팀에 합류한 골잡이로 A매치 41경기에서 15골을 터트린 중요한 공격자원이었다.

그는 지난달 19일 즐라트코 달리치 감독으로부터 대표팀 '퇴출 명령'을 받고 크로아티아로 돌아갔다.

지난 17일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달리치 감독은 교체명단에 오른 칼리니치를 경기 종료 5분을 남기고 투입하려고 했다.

하지만 칼리니치는 달리치 감독에게 허리 통증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겠다고 버텼다. 선발 명단에 포함되지 못한 불만의 표출이었다.

달리치 감독은 가차 없이 칼리니치의 대표팀 퇴출을 결정했고, 크로아티아는 조별리그 2차전부터 22명의 선수로 경기를 펼치면서 결승까지 진출했다.

하지만 칼리니치는 여전히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크로아티아 최종엔트리 23명 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등록돼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우승 또는 준우승 메달을 받을 자격이 있다.

이에 대해 크로아티아 대표팀은 아직 확실하게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ESPN 브라질'과 인터뷰에서 "아직 지켜봐야 한다"라며 "대표팀 선수들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칼리니치의 '월드컵 메달' 운명은 비록 월드컵 본선 무대를 함께하지 못했지만 훈련과정에서 함께 지낸 동료들의 결정에 맡겨지게 됐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