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DJ-오부치 선언 20년 '한일 문화교류 전문가 모임' 띄운다

송고시간2018-07-15 08:55

관광·스포츠·예술 분야 교류 사업 제언…"역사 마찰 피해 공조 강화 의도"

官 참여 한국 '한일교류 TF'와 달리 민간인으로만 구성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한국과의 문화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전문가 모임을 만들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이달 중 한일 관계에 정통한 대학 교수와 경제인, 싱크탱크 연구원 등 10명 정도로 전문가 모임을 구성할 것이라며 이 모임의 제언을 참고로 해 한국과의 교류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과 일본 양국 국민 각계 각층에서의 교류 확대를 염두에 두고 이런 모임을 만들 방침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제작 조혜인]

[제작 조혜인]

통신은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대립을 완화해 한일 관계를 안정궤도에 올리려는 의도"라며 "북한을 염두에 두고 한일 공조를 중시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 모임을 통해 한일간의 화해 분위기를 어떤 수준까지 키워나갈 수 있을지가 과제"라고 강조했다.

지난 1998년 10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당시 일본 총리가 채택한 공동선언은 양국이 과거를 직시하고, 상호 이해와 신뢰에 기초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양 정상이 의견의 일치를 봤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 선언에는 오부치 총리가 식민지 지배로 인해 한국 국민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안겨주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했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전문가 모임은 한일 양국 국민이 관광, 스포츠, 예술 등의 분야에서 함께 추진할 만한 교류 사업을 논의한다.

아울러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의의에 대한 평가 작업도 실시한다. 공동선언이 일본에서 일어난 한류 붐과 한국에서의 일본문화 개방 정책에 미친 영향에 대해 평가할 방침이다.

'한·일 문화·인적교류 활성화' TF 출범식
'한·일 문화·인적교류 활성화' TF 출범식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한·일 문화·인적교류 활성화 TF 출범식에서 위촉장 수여식 후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5.28
photo@yna.co.kr

일본 정부가 이런 모임을 구성하기로 한 것은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서 재팬 패싱(일본 배제)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의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총리관저 소식통은 교도통신에 "북한의 납치·핵·미사일 문제를 생각하면 역사 문제에 대한 마찰을 피해 한일 간 공조를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 루트를 연 문 대통령과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대립을 반복한다면 납치 문제에 대한 한일 간 협력이 멀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통신에 "문 대통령이 기분이 상해 북한의 편을 드는 듯한 언동을 한다면 일본이 궁지에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모임은 한국에서 지난 5월 발족한 '한일 문화·인적교류 TF(태스크포스)'(위원장 이훈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와 비슷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다만 한국의 TF가 민간위원 5명과 외교부 내 인사 3명으로 구성된 것과 달리 일본측 모임은 정부 인사가 빠진 채 민간 인사로만 구성된다.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장관이 지난 8일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한국측의 TF 출범과 관련해 일본도 문화와 인적 교류 활성화를 위한 TF를 구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한일 간 관계 개선 노력의 하나로 한국의 '한일 문화·인적교류 TF'와 공동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젠 외롭지 않은 소녀'
'이젠 외롭지 않은 소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36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평화의 소녀상 주위로 참가자들이 자리에 앉아 있다. 2018.5.23
superdoo82@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