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안타 2볼넷' 추신수, 50경기 연속 출루…루스 기록에 '-1'(종합)

송고시간2018-07-15 10:47

시즌 100번째 안타로 타율 0.290으로 상승

텍사스 구단이 추신수의 50경기 연속 출루 기록이 나온 뒤 공식 트위터에 올린 축하 메시지. [텍사스 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텍사스 구단이 추신수의 50경기 연속 출루 기록이 나온 뒤 공식 트위터에 올린 축하 메시지. [텍사스 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출루의 달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50경기 연속 출루 고지를 밟았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방문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첫 타석에서 예프리 라미레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랐다.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을 시작으로 출전한 모든 경기에서 출루 행진을 이어가는 추신수는 1923년 베이브 루스(뉴욕 양키스)가 작성한 개인 최장 연속 출루 51경기에 1경기 차로 다가섰다.

아시아 출신 선수 최장 기록(종전 스즈키 이치로 43경기),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기록(종전 훌리오 프랑코 46경기), 현역 빅리그 신기록(종전 앨버트 푸홀스·조이 보토 48경기)을 차례로 넘어선 추신수는 이제 MLB 역사 속 전설 사이에 이름을 올린다.

1915년 타이 콥(디트로이트 타이거스)과 1943년 스탠 뮤지얼(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세운 55경기 연속 출루가 가시권에 들어왔고, 1998∼1999년 데릭 지터(뉴욕 양키스)의 57경기 연속 출루 기록도 머지않았다.

이 부문 메이저리그 최장 기록은 '마지막 4할 타자' 테드 윌리엄스가 1949년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으로 수립한 84경기다.

추신수는 연속 출루 출근부에 '도장'을 찍은 뒤 부담 없이 상대 투수를 괴롭혔다.

3회 선두타자로 등장해 두 타석 연속 볼넷을 골랐고, 5회에는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두 타석 모두 풀카운트 대결을 벌였다.

추신수는 0-1로 끌려가던 8회 선두타자로 나와 마이클 기븐스를 상대로 올 시즌 100번째 안타인 좌전 안타를 때린 뒤 대주자 이시아 키너 팔레파와 교체됐다.

2타수 1안타 2볼넷으로 활약한 추신수의 타율은 0.290(345타수 100안타)으로 소폭 올랐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