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동해안 '잠 못 든 밤'…사흘째 열대야

송고시간2018-07-15 07:33

밤사이 주민들 바닷바람 맞으며 더위 탈출


밤사이 주민들 바닷바람 맞으며 더위 탈출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동해안을 중심으로 밤사이 열대야 현상이 이어져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오전 7시 현재 최저기온은 강릉 28도, 양양 27.3도, 속초 25.3도로 이들 지역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강릉과 양양은 13일부터 사흘째 열대야다.

무더위로 잠을 이루지 못한 주민들은 시원한 바람이 부는 바닷가나 대관령으로 향했다.

강릉 남대천 솔바람다리나 경호해변 등에서 돗자리를 깔고 누워 있거나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불면'의 밤을 보냈다.

또 매년 열대야 피난처인 대관령 정상 부근에도 도심을 탈출한 시민이 열대야를 삭혔다.

현재 강원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이날 동해안의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등 찜통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의 발생 가능성이 매우 크니, 건강관리에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