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충남 낮기온 33도까지…"천문조 영향 서해안 침수대비"

송고시간2018-07-15 06:40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과 충남지역은 15일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다.

현재 대전과 충남 대부분 지역은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를 웃도는 폭염이 계속돼 일부 지역에선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충남 낮기온 33도까지…"천문조 영향 서해안 침수대비" - 1

특히 17일까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 영향으로 바닷물 높이가 올라갈 것으로 보여 서해안 저지대 주민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모레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아지는 기간이니 충남 서해안 저지대 주민들은 만조 때 침수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