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찜통더위에 미세먼지 기승…'고단한 휴일'

송고시간2018-07-15 06:13

횡단보도 앞 그늘막에서 더위 피하는 시민들. [울산시 남구 제공=연합뉴스]

횡단보도 앞 그늘막에서 더위 피하는 시민들. [울산시 남구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울산은 15일에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울산기상대에 따르면 15일 오전 5시 27분 기준 최저기온이 24.9도를 기록, 가까스로 열대야 기준 아래로 떨어졌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그러나 열대야와 다름없는 한밤 더위에 시민들은 잠을 설쳤다.

이날 낮에는 기온이 최고 34도까지 오르고, 습도도 높아 '찜통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울산에서는 지난 12일 발효된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울산만 '나쁨' 수준이 예상되며, 오존 농도 역시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기상대 관계자는 "당분간 비 소식이 없으며, 낮 기온이 34∼35도에 달하는 등 폭염특보가 계속되겠다"면서 "건강 관리와 농·축·수산물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