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측근 스톤 "특검 공소장 속 익명의 인물은 나"

송고시간2018-07-15 01:55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으로 대선 캠프에서 비선 참모로 활동한 로저 스톤이 로버트 뮬러 특검의 공소장 속 '익명의 인물'은 자신이 맞다고 인정했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뮬러 특검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를 해킹한 혐의 등으로 러시아군 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요원 12명을 무더기 기소했다.

트럼프 캠프 비선참모 로저 스톤
트럼프 캠프 비선참모 로저 스톤

뮬러 특검은 공소장에서 러시아 요원들이 해킹에 관련된 트위터 계정 '구시퍼 2.O'을 통해 '익명의' 트럼프 캠프 관계자와 정기적으로 연락했다고 적시했다.

러시아 측과 연결된 익명의 인물은 워싱턴 정가에서 '흑색선전의 달인'으로 알려진 스톤으로 의심된다고 미 언론은 관측했다.

14일(현지시간)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스톤은 전날 의회 전문매체 더 힐과 인터뷰에서는 "나는 익명의 인물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전날 밤늦게 CNN에 출연해 진행자 크리스 쿠오모와 나눈 대담에서는 자신이 특검 공소장에 나온 익명의 인물이 아마도 맞는 것 같다고 말을 뒤집었다.

스톤은 앞서 부인한 것은 공소장을 충분히 검토하지 못한 때였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스톤은 CNN에 "나는 트럼프 캠프 관리들과 접촉한 걸 확실히 인정한다. 하원 정보위원회에서 증인 선서하고 증언한 바 있다. 구시퍼 2.0과 트위터 메시지로 24단어를 주고받았다"라고 말했다.

스톤은 그러나 구시퍼 2.0과의 접촉에 대해 그건 내용이나 맥락, 타이밍에 근거해볼 때 별것 아니었다는 식으로 중요성을 깎아내렸다.

스톤은 2017년 3월 구시퍼 2.0과의 접촉 내용을 자신의 웹사이트에 캡처해서 올렸으며, 당시 스크린 샷 화면은 뮬러 특검의 공소장에 참고 자료로 제시한 것과 일치한다고 일부 매체는 전했다.

뮬러 특검은 향후 수사에서 네거티브 공세에 능하고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와의 친분을 과시해온 스톤이 러시아의 해킹과 그 내용의 위키리크스 폭로 과정에 어떻게 관여했는지 파헤칠 것으로 점쳐진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