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남부 동물원서 '트럼프 닮은' 주황 뉴트리아 화제

송고시간2018-07-15 00:26

안탈리아동물원에 기증된 뉴트리아…"관람객이 트럼프라 불러"


안탈리아동물원에 기증된 뉴트리아…"관람객이 트럼프라 불러"

'괴물쥐 트럼프'(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괴물쥐 트럼프'(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데미뢰렌통신·EPA]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남부 휴양도시 안탈리아의 동물원에서 키우는 뉴트리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닮아 인기를 끌고 있다고 터키 현지 언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뉴트리아는 몸통이 진회색인 일반 뉴트리아와 달리 연한 주황색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의 머리 색깔과 닮은 데다 작은 눈, 몸집에 비해 작은 앞발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모양새가 그의 손 동작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괴물쥐'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뉴트리아는 햄스터와 같은 설치류의 일종이나 크게는 10㎏에 이르는 거대한 몸집으로 자란다. 서식지의 고유종을 닥치는 대로 먹어치우고 무섭게 개체를 불려 나가 한국에서는 '생태계 교란종'으로 지정됐다.

관람객들은 이 뉴트리아의 외관뿐 아니라 욕심이 많고 파괴적인 습성까지도 트럼프 대통령을 닮았다는 우스갯소리를 하면서 아예 이 뉴트리아를 '트럼프'라고 부른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동물원의 수의사 아이귈 아르순은 "방문객들이 그 녀석을 가리키며 '트럼프'라고 부르는 걸 자주 본다"면서 "동물원에 온 지 첫날부터 (트럼프 대통령을 닮았다는 이유로) 인기가 아주 많았다"고 말했다.

이 뉴트리아는 한 시민이 안탈리아동물원에 8개월 전 기증했다.

안탈리아동물원의 '스타 괴물쥐' 트럼프
안탈리아동물원의 '스타 괴물쥐' 트럼프

[데미뢰렌통신·사바흐 캡처]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