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아 물놀이 사고 예방 위해 유치원서 생존수영 가르친다

송고시간2018-07-15 09:00

교육부, 126개 유치원 10차시 안팎 시범 운영해 일반화 모델 마련

10분만에 물에 둥둥…"생존수영 배워 휴가 떠나요"(CG)
10분만에 물에 둥둥…"생존수영 배워 휴가 떠나요"(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교육부는 유아들의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유아를 대상으로 생존수영 교육 시범운영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유아 생존수영은 만 5세를 대상으로 발달 수준에 맞게 진행된다. 각 시·도 교육청을 통해 선정한 전국 126개 유치원에서 10차시 내외로 교육이 이뤄진다.

생존수영은 영법 위주의 수영교육이 아니라 위급 상황 시 구조자가 올 때까지 유아가 물에서 버틸 수 있는 능력을 키우도록 하는 안전교육이다.

보빙(물속에서 바닥 차고 점프하기), 도구 없이 물에 뜨기, 도구(페트병·과자봉지 등)를 활용한 물에 뜨기 등을 배우게 된다.

통계청이 5월 내놓은 '사고에 의한 어린이 사망 분석' 자료에 따르면 어린이 사망 사고 유형은 운수 사고가 가장 잦았고, 질식, 익사가 그 뒤를 이었다.

교육부는 올해 시범운영을 통해 유아 수준에 맞게 적용할 수 있는 일반화 모델을 마련하고 내년부터는 더 많은 유아가 생존수영을 배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