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룰의 전쟁' 돌입

송고시간2018-07-15 09:00

국민의당·바른정당 출신 기싸움

당대표·최고위원 분리선출, 당원투표·여론조사 등 쟁점


국민의당·바른정당 출신 기싸움
당대표·최고위원 분리선출, 당원투표·여론조사 등 쟁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이 새 지도부 선출방식, 이른바 '9·2 전당대회 룰'을 놓고 격론을 예고하고 있다.

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의 '화학적 결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지만, 차기 당권을 쥐기 위한 양측의 물밑 신경전이 가열되는 모양새다.

특히 당의 간판이던 안철수 전 의원과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사실상 일선에서 후퇴한 가운데 "당의 새 얼굴이 되겠다"며 공공연하게 출마 의지를 밝힌 당권 예비주자가 벌써 10여 명이다.

지난 2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으로 탄생한 바른미래당이 전당대회를 개최하기는 이번이 처음인 데다, 전당대회 룰이 승패를 좌우할 민감한 변수인 만큼 치열한 '룰의 전쟁'이 예상된다.

15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바른정당 출신 이혜훈 의원이 위원장,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사무총장이 간사를 맡은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이번 주부터 지도부 선출방식 논의 등을 위한 활동을 시작한다.

비상대책위원회의 주재하는 김동철
비상대책위원회의 주재하는 김동철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다섯번째)이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0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13
kjhpress@yna.co.kr

일단 차기 당대표의 임기를 2년으로 한다는 데는 어느 정도 당내 공감대가 마련된 상태다. 다만 당대표와 최고위원 분리선출 문제, 전당원투표 및 여론조사 실시를 놓고는 입장이 갈린다.

현 바른미래당 당헌은 당대표와 최고위원 3명을 통합선거로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즉 전대 후보 중 최다 득표자가 당대표, 2∼4위 득표자가 최고위원을 맡는 방식이다.

하지만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을 중심으로 '당대표와 최고위원 분리선출'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은 "통합 정신에 따라 만든 당헌을 한 번도 적용하지 않고 왜 고치려 하느냐"고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당 출신 당원이 바른정당 출신 당원보다 많은 현 인적구성에 따른 입장차라고 할 수 있다. 바른정당 출신들은 분리선출 시 차기 지도부 구성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또한 전당원투표와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해 선출하도록 한 현 당헌 규정대로 새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과 책임당원 투표를 중심으로 새 지도부를 뽑아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당원 수가 많은 국민의당 출신들은 여론조사가 아닌 전당원투표를 통한 선출, 나아가 전당원투표의 경우 일반당원보다 책임당원의 반영비율을 높이는 방식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당원 수가 적은 바른정당 출신들은 일반 국민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가 비중 있게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 출신 이지현 비대위원은 최근 당 회의에서 "일각에서 양당 통합 정신에 기초한 현재 당헌을 무시한 채 오로지 머릿수로 결정하겠다는 듯 분별없는 주장이 넘쳐난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본격적인 전당대회 룰 세팅에 들어가면 갈등이 표면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