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 오늘 판문점 유해송환 회담…유엔사-북한군 채널복원 주목

송고시간2018-07-15 07:00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 유해송환 절차·방식 등 논의

유엔사-북한군 장성급회담 9년 4개월 만에 성사 가능성

북미, 미군 유해송환 회담 재회 합의 (PG)
북미, 미군 유해송환 회담 재회 합의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한과 미국이 15일 6·25 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의 송환 문제를 논의하는 회담을 판문점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담은 당초 지난 12일 열릴 예정이던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불참한 북한이 사실상 미군인 유엔군사령부(UNC) 측에 장성급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미국 정부가 '유해송환 논의를 위한 15일 회담 개최'에 동의하면서 성사됐다.

북미 양측은 미군 유해송환의 절차와 방식을 주로 협의할 것으로 보이나, 북측이 유해송환에 따른 미국 측의 반대급부를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북측은 자신의 제안에 따라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KPA)의 장성을 대표로 보낼 것으로 예상하나, 미국 측이 유엔사 소속 미군 장성을 대표로 보낼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유엔사는 주한 미군 사령관이 사령관을 겸직할 정도로 미군이 주축이다.

미국 측이 유엔사 소속 장성을 대표로 보내면 2009년 3월 개최 이후 열리지 않았던 유엔사-북한군(UNC-KPA) 장성급회담이 9년 4개월 만에 열리는 셈이다. 미군 소장과 북한군 중장(우리의 소장)이 대표로 참석한 유엔사-북한군 장성급회담은 1998년부터 16차례 개최됐는데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정전협정 준수 등의 문제가 주로 논의됐고, 미군 유해송환은 의제로 다뤄진 적이 없었다.

북한이 유엔사-북한군 장성급회담 개최를 제안한 것은 유해송환 문제 이외도 6·25 전쟁 종전선언이나 정전협정을 대체하는 평화협정 체결 문제 등도 논의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있다.

일각에선 미군 유해송환은 미 국무부가 주도하는 현안이라는 점에서 미측이 유엔사 장성 대신 본국 관리를 회담 대표로 내세울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6∼7일 북한을 방문한 뒤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12일께'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실무회담 당일 회담장에 나타나지 않고 유엔사 측에 전화를 걸어 준비부족 때문에 회담 참가가 어렵다고 양해를 구한 뒤 15일에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

이에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낮에 그들(북한)이 연락해서 일요일(15일)에 만나자고 제안했다"면서 "우리는 (회담)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회담 개최에는 동의했다.

미군 유해송환은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의한 사항이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미군은 지난달 하순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를 판문점으로 이송한 이후 차량에 실어놓은 채 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 대기시켜 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