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기업 해외매출 비중 19% 육박…"보호무역에 더 커질 것"

송고시간2018-07-15 06:21

"국내 설비투자 제약 요인으로 작용"

보호무역 관세장벽 (PG)
보호무역 관세장벽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내 기업들의 해외매출 비중이 계속해서 상승해 19%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호무역 기조 강화에 따른 기업들의 해외생산 증가로 이 비중은 계속 상승, 국내 설비투자를 제약하는 것으로 보인다.

15일 한국은행, 수출입은행 등에 따르면 2016년 국내 기업의 해외매출액 비중은 18.8%였다.

해외매출액 비중은 국내 기업의 국내·해외법인 매출액에서 해외법인 매출액만 따진 비율이다.

이 비중은 매년 상승세다. 2009년 13.9%이던 해외매출액 비중은 2010년 14.4%로 뛰었고 2012년 17.2%, 2014년 18.5%를 기록했다. 2015년 18.7%로 소폭 상승한 뒤 2016년에도 0.1%포인트 더 올랐다.

7년 만에 5%포인트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해외매출 비중이 늘어나는 것은 현지의 저임금 노동력을 쉽게 이용하고 값싼 관세를 적용받기 위해 기업들이 중국, 베트남 등 해외에 공장을 세워 현지 생산을 늘리고 있어서다.

지난해와 올해 수치는 나오지 않았지만 기업의 해외매출액 비중은 더 상승했을 공산이 크다.

지난해부터 미국발 보호무역 기조가 심해진 탓에 기업들이 해외 공장 이전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의 관세 부과 방침에 삼성전자[005930], 현대자동차[005380], LG전자[066570] 등 대기업도 생산기지를 일부 미국으로 옮기거나 이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기업들의 해외매출 비중 확대는 국내 설비투자를 제약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는다.

기업들이 해외생산 설비를 확충하려다 국내 투자 여력이 없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12일 "최근 제조업 가동률 하락, 보호무역 기조 강화에 대응한 기업의 해외투자 확대 등이 국내 설비투자를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설비투자 증가율 전망을 3개월 만에 2.9%에서 1.2%로 대폭 낮췄다.

김광석 한양대 겸임교수는 "설비투자 증가율을 하향 조정한 것은 중국 이외의 다른 생산기지가 생기고 보호무역 때문에 기업들이 생산기지를 일부 미국으로 이전하는 데 따른 것"이라며 "여기에 금리 상승, 산업 구조조정 본격화, 불확실성 확대 때문에 기업이 투자를 꺼리는 상황까지 겹치며 설비투자가 부진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기업 해외매출 비중 19% 육박…"보호무역에 더 커질 것" - 2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