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은경 환경장관, UN 포럼서 '한국 지속가능성' 노력 알린다

송고시간2018-07-15 12:00

고위급 정치포럼에 수석대표로 참석…환경부·외교부, 각각 부대행사도 개최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환경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16∼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UN) 본부에서 열리는 제6차 고위급 정치포럼에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해 우리나라의 지속가능성 제고 노력을 국제사회에 알린다.

15일 환경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한국 사회 전반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자 추진 중인 여러 조치를 설명할 계획이다.

특히 물관리 일원화, 친환경에너지 전환 등 일련의 조치들이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와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 국민 참여를 바탕으로 수립 중인 한국형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를 국제사회에 소개한다.

2013년 시작한 고위급 정치포럼은 유엔 SDGs에 대한 각국의 이행 실태를 평가하고 국제적인 지침을 제시하기 위해 매년 7월 유엔 본부에서 열린다.

올해 포럼의 주제는 '지속 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사회로 전환'이다.

참가자들은 물과 위생, 에너지, 지속가능도시, 생산·소비, 육상 생태계, 파트너십 등 유엔 SDGs 6개 분야에 대한 각국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각료급 선언문을 채택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환경부와 외교부가 2개의 부대행사도 각각 개최한다.

첫 번째 행사는 환경부 주최로 16일 유엔 대한민국 대표부 건물에서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K-SDGs 수립 과정에서 채택한 광범위한 이해관계자 참여 절차를 소개하고, 유엔의 SDGs 수립에 참여한 국제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시민사회 참가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두 번째 행사는 다음 날 같은 장소에서 외교부 주최로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케이티(KT), 포스코(POSCO) 등 국내 대기업이 개발도상국에서 수행하고 있는 광대역 인터넷 연결사업, '철광 마을' 계획 등 민·관 협력의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유엔 SDGs는 2015년 9월 제70회 유엔총회에서 채택됐다.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할 인류 공동의 목표로, 17개 목표와 169개 세부 목표, 232개 지표로 구성됐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