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름 휴가철 물놀이 최대 적 '음주'…익사사고 83% 달해

송고시간2018-07-15 12:00

국립공원관리공단 "안전한 물놀이 하려면 금주·준비운동 등 필수"

여름철 물놀이 사고 방지 교육
여름철 물놀이 사고 방지 교육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물놀이 익사사고의 대부분이 음주에서 비롯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7∼8월 전국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물놀이 익사사고 6건 가운데 5건(83%)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일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난다.

이때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공단은 "여름철 안전하게 물놀이를 하려면 술을 마시면 안 되는 것은 물론이고 준비운동을 포함한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립공원 내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를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일부 구간에서는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물놀이는 계곡 가장자리 주변에서 해야 한다.

해수욕장의 경우 조수 웅덩이, 이안류, 바다 갈림길 등 위험 요소에 대한 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또 여름철에는 폭우나 소나기가 내릴 수 있으므로 기상 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호우주의보 등이 발효하면 물놀이를 즉시 중지하고 통제에 적극적으로 따라야 한다.

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21개 국립공원의 주요 계곡과 해변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