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높은 공실률' 대전 유학생 기숙사, 청년근로자 숙소로 탈바꿈

송고시간2018-07-15 08:00

행정 절차 및 리모델링 거쳐 이르면 내년 9월 개관

대전 외국인유학생 기숙사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 외국인유학생 기숙사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높은 공실률로 애물단지 신세를 면치 못하던 대전 외국인유학생 기숙사가 청년 근로자를 위한 주거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대전시는 유성구 도룡동 외국인유학생 기숙사 '누리관'을 대전지역 기업에 취업한 청년 근로자를 위한 주거 공간, 이른바 '청년 둥지'로 활용하기 위한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유학생 감소 및 대학 기숙사 증축 등으로 개관 이후 한 번도 수용 인원을 채우지 못한 누리관을 청년 근로자를 위한 숙소로 활용해 이들에게 안정적인 주거 공간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시에 따르면 누리관은 2007년 대전시와 지역 8개 대학이 90억원을 출자해 지하 1층 지상 10층 규모로 유학생 448명(224실)을 수용할 수 있도록 지어졌다.

시는 당시 국내 최초 유학생을 위한 기숙사라며 지역 대학의 경쟁력 강화 및 대전의 국제화 촉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결과는 예상을 빗나갔다.

대학마다 기숙사를 확충한 것은 물론 불편한 지리적 여건과 유학생 감소 등으로 개관 이후 한 번도 수용인 원을 채우지 못하면서 매년 3억원에 달하는 손실까지 발생했다.

올해 3월 현재 정원 448명 가운데 306명이 입사한 게 전부다. 이마저도 일부는 외국인유학생이 아닌 내국인 학생이 사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청년 근로자들은 제대로 된 주거 공간이 없어 유성구 관평동 인근 원룸 등에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지역 기업들은 우수인력 확보를 위해 청년 근로자를 위한 주거 공간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

실제 청년 근로자 숙소 수요 조사 결과 70여개 기업에서 400여명이 입주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시는 대전마케팅공사가 가진 누리관 소유권을 시로 이관하고, 8개 대학이 가진 지분(44억원 가량)을 매입해 청년을 위한 주거시설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청년 근로자 숙소가 조성되면 원거리 출퇴근에 부담을 갖는 취업 준비생과 취약한 주거 여건 등으로 근로자 확보가 어려운 중소·벤처 기업의 고용 미스매치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매년 수억원의 적자를 내는 유학생 기숙사 대신 전문기업 민간위탁으로 수익자 부담원칙에 입각한 운영을 하면 혈세 낭비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시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까지 청년 둥지 조성 등을 위한 청년 기본조례 개정과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 등의 절차를 거쳐 누리관 소유권과 지분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민간위탁 운영자 선정 및 누리관 리모델링 이후 내년 9월 청년 둥지를 개관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 기업의 우수인력 확보 및 청년 근로자의 주거안정 지원 등을 위해 외국인유학생 기숙사를 청년 둥지를 조성하려는 사업"이라며 "청년 근로자들의 지역 안착을 위한 청년 정책 및 각종 문화행사 홍보, 참여 지원 등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